지금 당장 GS25 달려 가면 단돈 '1600원'에 택배 보낼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택배를 사랑하지만, 택배비가 부담됐던 소비자들이 환호성을 지를만한 혜자택배가 등장했다.


GS리테일이 제공하는 GS25 편의점 택배가 그 주인공이다.


지난달 25일부터 시행된 GS25 택배는 편의점에서 택배를 보낼 수 있던 것에 한정됐던 기존 제도를 넘어 물건을 직접 받는 '수취'까지 가능한 서비스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GS25


고객이 GS25 점포에서 택배를 보내면, 택배를 받는 상대방이 약속된 GS25 점포에서 찾아가는 구조다. 


화물을 보내는 고객이 물건을 배송할 GS25 점포를 선택하면 배송지가 접수된다. 수취인은 이곳에 가서 택배를 받으면 된다.


GS25 배송 차량이 접수된 택배를 물류센터로 운송한 뒤, 지역별 분류를 통해 해당 점포로 다시 한번 운송한다.


택배의 접수, 배송, 수령 등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서비스의 절차는 GS25의 인프라를 통해 안전하게 이루어진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GS25


일반적인 택배와 비슷한 물류 과정을 거치지만, 물건을 받는 장소가 집이 아닌 '편의점'이라는 것만 다르다고 볼 수 있다.


기존 택배 서비스와 차별화된 점이 또 있다. 바로 가격이다.


택배 중량에 따라 최소 1600원부터 저렴하게 택배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택배를 꽉꽉 채워 중량이 10kg에 달해도 2,100원만 내면 어느 지역으로든 안전하게 보내고 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렴한 가격 덕분에 '반값택배'라고 불리는 해당 서비스는 현재 입소문을 타고 이용자가 늘어나고 있다.


단, 반값택배는 접수부터 수령까지의 소요 기간이 약 4일로 일반 편의점 택배보다 다소 길다는 점을 꼭 유의해두자.


당신의 삶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줄 GS 반값 택배를 통해 똑똑한 소비자로 거듭나 보는 건 어떨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