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스키+차우차우' 장점만 모아 가지고 태어난 댕댕이 '차우스키'

인사이트Instagram 'simbathechowski'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쫑긋 선 귀와 톡 튀어나온 까만 코가 마치 허스키처럼 보이지만, 회색의 털이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하얗고 복슬복슬한 털이 온몸을 덮고 있다. 자세히 보면 허스키라고 하기에는 다리도 짧고 발도 뭉뚝하다. 이러한 특징은 중국의 강아지 차우차우를 연상케 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이 강아지의 이름은 심바(Simba)로 차우차우와 시베리안 허스키 사이에서 태어난 믹스견, '차우스키' 견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imbathechowski'


심바는 엄마, 아빠의 장점만을 쏙 빼다 박았다.


차우차우 특유의 복슬복슬한 털에 시베리안 허스키의 쫑긋 선 삼각형 모양 귀가 더해져 잘생긴 외모를 자랑한다.


여기에 말갛고 까만 눈망울, 통통한 발이 차우스키 심바의 매력을 한껏 더 높여준다. 그 미모에 앓는 소리가 절로 나올 정도로 귀엽다는 평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imbathechowski'


심바는 최근 어엿한 성견으로 성장했다. 보호자가 운영하고 있는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요즈음 심바의 모습이 담겼다. 이제는 커다란 덩치로 늠름한 자태를 뽐낸다.


하지만 아직도 주인만 보면 정신을 못 차리는 귀여운 강아지다. 덩치에 걸맞지 않게 하는 짓을 보면 애교가 넘친다. 그만큼 성격도 온순해 강아지들은 물론 다른 동물들과도 잘 어울려 지낸다고.


믹스견 차우스키, 심바의 사랑스러운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내 반려견이었으면 좋겠다"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imbathechowsk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