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통 심한 날 절친에게 '욕' 하면 통증 싹 사라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해피투게더3'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아랫배에 숨어든 울버린이 날카로운 '클로'를 휘두르는 듯 생리통의 극심한 통증이 느껴질 때면 욕이 절로 튀어나오곤 한다.


그럴 때마다 "엄살 부리면 더 아프다", "욕한다고 낫지도 않는데 그만해라"와 같은 말들을 듣곤 한다.


그런데 최근 이와 정반대로 심한 통증을 느꼈을 때 욕설을 하면 통증이 완화된다는 의외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킬대학교 심리학부의 리처드 스티븐스 박사와 연구진들은 통증에 대한 반응으로 무심코 욕설을 내뱉을 경우, 꼭 필요한 말만 하는 사람보다 50% 가까이 오래 참는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살인의 추억'


연구진은 먼저 '욕설'과 '통증 완화'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하기 위해 학부생 71명에게 얼어붙을 정도로 차가운 물에 손을 담그게 한 후 통증을 버티는 시간을 체크했다.


이를 위해 먼저 학생들이 평소에 욕을 하는 빈도를 조사해 두 집단으로 나눠 한쪽은 쉬지 않고 하고 싶은 욕설을 하게 했고 다른 한쪽은 욕이 아닌 일상적인 단어를 반복적으로 내뱉도록 했다.


그 결과 욕설을 한 집단이 얼음물에서 더 오래 버티는 것으로 나타났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욕을 하지 않은 집단은 심장 박동수가 더 높았으며, 평균 70초를 참았지만, 욕설을 계속 내뱉은 집단은 하지 않은 집단의 두 배가 넘는 약 140초를 참았다.


이와 같은 결과가 나타나는 이유는 바로 '아드레날린'이라는 스트레스 호르몬 때문이다.


욕설을 하게 되면 감정적으로 흥분되면서 아드레날린의 분비량이 증가하는데 이렇게 되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액이 근육으로 몰리면서 통증에 둔감해지게 되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무한도전'


리처드 박사는 "욕설을 적당히 사용하면 진통제가 없거나 의료진의 도움을 받을 수 없는 상황에서 효과적이고 손쉬운 단기 진통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리처드 박사는 "평소에 욕을 자주 달고 사는 사람들은 이 같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어느 날 친구가 통증을 호소하며 욕설을 내뱉는다면, 그날만큼은 눈감아주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