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음식물 반입 안 된다는 말에 경찰 얼굴에 '푸딩' 투척한 중국 여대생

인사이트Facebook 'News5'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한 중국인 여대생이 필리핀 경찰 얼굴에 먹고 있던 푸딩을 던진 모습이 SNS상에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11일(현지 시간) 일간 필리핀스타에 따르면 마닐라의 한 대학에 재학 중이던 중국인 여성 장(Zhang, 23)이 경찰에게 무례한 행동을 저질러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은 지난 9일 오전 8시 30분쯤 마닐라 만달루용의 한 지하철역 개찰구를 통과하려고 했다.


당시 그는 두유 푸딩의 일종인 '타호'가 담긴 플라스틱 컵을 들고 있었다.


인사이트Facebook 'News5'


이를 본 경찰은 장에게 "지하철에 액체류 반입이 안 된다"며 버리고 들어갈 것을 요구했다.


최근 필리핀에서는 폭탄테러 위협 때문에 액체류 반입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의 말에 화가 난 장은 손에 들고 있던 푸딩을 경찰의 얼굴을 향해 던졌다. 경찰은 옷 전체가 푸딩으로 범벅이 됐다.


장은 곧바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돼 신원 조사를 받은 뒤 풀려났다. 그러나 SNS에는 경찰이 푸딩으로 뒤덮인 모습이 공개되면서 장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인사이트Facebook 'News5'


현지 누리꾼들은 "무례한 중국인을 당장 추방하라"는 분노의 글을 게재했다.


논란이 일자 필리핀 교통부는 장이 일시적 혹은 영구적으로 도시철도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으며, 이민국도 출입국 관련 규정 위반사항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