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8 독립선언 100주년 맞아 독립운동 역사 기리는 하루 되길 바란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2·8 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며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으로 이어지는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은 오늘(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개인 SNS 페이지를 통해 전달한 메시지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도 독립선언을 실행한 최팔용, 윤창석, 김도연, 이종근, 이광수, 송계백, 김철수, 최근우, 백관수, 김상덕, 서춘 등 도쿄 조선청년독립단 열한 분의 이름 하나하나를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100년 전 일본의 심장 한가운데에서 독립 만세를 외친 조선유학생들의 의기에 경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2·8 독립선언에 대해 "유학생들이 낭독한 '조선청년독립선언서'는 우리 독립운동의 화톳불을 밝히는 '불쏘시개'가 되었습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젊은 유학생들은 민족의 의사를 무시한 일제 군국주의를 규탄했고 동양평화와 세계평화를 위해 독립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라며 "정당한 방법으로 독립이 이뤄지지 못한다면 최후의 일인까지 열혈을 흘릴 것, 영원한 혈전을 불사할 것이라는 의기를 보여줬습니다"라고 언급했다.


2·8 독립선언서는 당시 재일 조선유학생들에 의해 작성된 문서로, 이후 3·1 독립운동이 촉발되는 데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등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도쿄 재일한국YMCA와 서울YMCA에서 동시에 개최된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행사에 대한 코멘트도 덧붙였다.


인사이트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YMCA에서 열린 동경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에서 한 참석자들이 학생 독립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