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로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아버지가 이틀째 집에 돌아오시지 않습니다"

인사이트김창복 할아버지 / 사진 제공 = A씨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강원도 원주의 한 아파트에서 홀로 외출했던 할아버지가 돌아오지 않고 있어 가족들이 애타게 찾고 있다.


15일 김창복(1936년생) 할아버지의 딸 A씨는 인사이트에 "지난 14일 오전 8시 30분경 가족들이 확인할 새도 없이 홀로 외출을 나간 할아버지가 아직까지 돌아오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강원도 원주시 태장2동 대흥아파트의 엘리베이터 CCTV에 찍힌 모습 이후 태장동 원마트 앞에서 택시를 타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김 할아버지의 행방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A씨는 "청각장애가 있으셔서 말을 못 하시고 듣지도 못하신다"라며 "천식이 있으셔서 걸으실 때 힘겨워 하시는데 여태 안 돌아오신다"라고 답답함과 걱정을 드러냈다.


할아버지는 CCTV 속 복장(모자, 체크 셔츠, 패딩, 지팡이)으로 외출을 한 상태며 외투 속에 가족들의 전화번호가 적혀있는 수첩이 들어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원래 거주 지역은 경기도 광명시 하안동으로 A씨는 하안동이나 독산동 인근 거주자들에게도 도움을 적극 요청한 상태다.


김 할아버지를 봤거나 비슷한 인상착의를 가진 사람을 발견했다면 담당 경찰서인 원주경찰서로 연락하면 된다.


할아버지를 애타게 찾는 가족들이 있으니 장난 전화는 삼가도록 하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