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이 '무명' 인디 가수의 곡을 SNS에 올린 후 벌어진 일

인사이트Twitter 'IDAREU_JK'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방탄소년단 정국의 글 하나가 한 가수의 음악 인생을 바꿨다.


설명 하나 없는 사진 한 장이 가져온 엄청난 영향력에 외신도 주목했다.


지난달 21일 방탄소년단 정국은 트위터에 호주 출신 혼성 인디 듀오 '차임즈(Chymes)'의 곡 스트리밍 사진을 게재했다.


정국은 사진과 함께 곡 제목 'Dreaming'과 자신의 이름 '정국(JK)'을 태그했다.


인사이트(좌) Twitter 'BTS_twt', (우) Twitter 'chymesau'


이 글이 올라온 후 차임즈는 전 세계 방탄소년단 팬 및 트위터 이용자들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팬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취향을 공유하고 싶을 터, 정국의 음악 추천에 뜨거운 반응이 쏟아진 것이다.


정국이 올린 글은 현재 '좋아요' 수 119만을 달성했고, 리트윗 수도 35만 건을 넘어섰다. 방탄소년단의 어마어마한 파급력은 이에 그치지 않았다.


이후 차임즈의 공식 트위터 계정의 팔로워 수는 100명 남짓에서 1만 명 이상으로 증가했다. 유튜브 채널, 인스타그램의 팔로워 수도 빠르게 증가했다.


인사이트(좌) 차임스 트위터, (우) 스포티파이 캡처 / Twitter 'chymesau'


정국의 글에 그룹의 음악이 조명되면서 곡 'Dreaming'은 스포티파이 인기 차트 1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정국의 글이 올라온 직후 차임즈는 해당 글을 리트윗하며 "이게 진짜냐?"라며 감탄했다.


캡처 사진 한 장으로 단숨에 주목받게 된 차임즈는 정국의 곡을 커버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차임즈는 정국의 솔로곡 '유포리아(Euphoria)' 어쿠스틱 버전 커버 영상을 직접 공개했다.


인사이트Twitter 'chymesau'


차임즈의 매니지먼트 회사 비 라이크 칠드런(Be Like Children)의 매니저 새라 밀러(Sarah Miller)는 호주 매체 '더 인더스트리 옵저버'와의 인터뷰에서 정국의 글 하나로 벌어진 일에 대해 "꿈만 같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누구도 이런 일이 일어날 거라고 생각할 수 없을 것"이라며 "방탄소년단과 아미로 인해 (우리 음악의 가치가) 증명됐을 때, 충격, 흥분, 감사가 반복되며 마치 롤러코스터를 탄 것 같은 기분이었다"고 전했다.


글 하나로 인디 가수의 음악 인생에 변화를 가져온 정국의 영화 같은 이야기와 방탄소년단의 엄청난 영향력은 절로 감탄을 자아낸다.


방탄소년단 BTS 정국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18 KBS 가요대축제' 시상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