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끝날 때까지 매일매일 입을 '롱패딩' 관리하는 꿀팁 5가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추운 날씨 때문에 이제는 한겨울 필수템으로 자리 잡은 '롱패딩'.


한파가 몰아치는 요즘 같은 때 거의 매일 교복처럼 입게 되는데, 문제는 관리다.


가끔 화장품이 묻기도, 음식 냄새가 배기도 하지만 패딩은 제품 특성상 자주 빨 수도 없다.


겨우내 입는 패딩을 깨끗하게 오래 입으려면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매일 새 옷 같은 패딩을 입기 위한 겨울철 패딩 관리 꿀팁 5가지를 소개한다.


1. 잦은 세탁은 금물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원래 패딩은 충전재인 거위털과 외피 보호를 위해 자주 빨면 안 된다.


잦은 세탁은 거위털의 숨을 죽일 뿐 아니라, 방수 등 효과를 위해 겉감에 처리한 특수 코팅을 손상시키기 때문.


따라서 겨울에는 한두 달에 한 번 정도 집에서 가볍게 물세탁 정도만 하고 겨울이 끝나면 세탁소에서 전문 세탁, 관리를 받아 보관하는 것이 좋다.


2. 냄새를 빼려면 간단히 통풍시키자


인사이트Instagram 'thenorthface_kr'


섬유탈취제를 이용하면 패딩 표면에 얼룩이 남기 쉽다.


간단히 통풍만으로도 패딩의 웬만한 냄새는 다 날아가기 때문에 자주 통풍을 시켜주는 것이 좋다.


외출에서 돌아오면 베란다나 창가에 패딩을 걸고 창을 열어 하루 정도 바깥바람을 쐬어주도록 하자.


3. 단순 통풍이 어려울 땐 이 방법을 이용하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분무기를 사용해 패딩에 물을 골고루 뿌리고 비닐커버를 씌운 다음, 헤어드라이어로 따뜻한 바람을 쐐주면 된다.


이 과정이 끝나면 비닐을 벗기고 열과 습기가 모두 날아갈 때까지 잠시 걸어 놓는다.


이는 섬유에 스며든 습기가 달라붙어 있던 냄새 분자를 흡수한 채 증발하는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


4. 패딩 목 부분의 화장품을 지우려면 이 방법을 이용하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때는 주방세제를 미지근한 물과 1:1 비율로 섞어 오염 부위만 부분 세탁하는 것이 가장 좋다.


클렌징워터나 클렌징티슈도 간단하고 깨끗이 얼룩을 지우는 방법 중 하나다.


다만 일반 물티슈로 닦는 것은 피해야 한다. 화장품은 유분이 많아 닦이기는커녕 오히려 얼룩이 더 넓게 퍼질 수도 있다.


5. 빵빵한 볼륨을 되살리려면 이 방법을 이용하자


인사이트채널A '김현욱의 굿모닝'


끓인 식초를 분무기에 옮겨 담아 고르게 뿌려준 후 빈 페트병으로 패딩을 두드려 주면 된다.


이때 끓인 식초의 냄새는 금방 사라지기 때문에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이러면 숨이 푹 죽어버렸던 롱패딩도 다시 빵빵한 볼륨을 되찾고 새 옷처럼 거듭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