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화장실서 숨진 채 발견된 간호사 몸에서 여러 종류의 '마약'이 검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지난 4월 16일 새벽 1시께 병원 화장실에 한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야간 근무를 마치고 퇴근한 해당 병원 간호사 A(29)씨였다.


A씨의 아버지는 돌아오지 않는 자식을 기다리다 실종신고를 했고, 이후 경찰과 병원 보안팀이 병원 내 CCTV를 확인했다.


CCTV 화면에는 퇴근 후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나오지 않는 A씨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화장실에서 숨을 거둔 A씨 옆에는 주사기가 떨어져 있었고, 한 달 뒤 경찰은 A씨가 단순 약물 중독으로 사망했다는 결론을 내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런데 최근 A씨 시신에서 약물뿐 아니라 여러가지 종류의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를 두고 병원과 국과수, 경찰 측이 A씨 사인을 두고 축소·은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16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5일 열린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국립중앙의료원(NMC) 내 간호사 사망 사건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당시 간호사 A씨가 단순 약물 중독으로 사망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본 의원실에서 복수의 관계자에 확인하고 열람한 자료에는 졸피뎀, 모르핀, 페티딘 등 마약류가 검출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중부경찰서는 A씨의 사인으로 베쿠로늄(근육이완제)이라는 마약이 아닌 의약품 중독으로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 시신에서 졸피뎀, 모르핀, 페티딘 등 여러 가지 마약 성분이 함께 검출됐지만 경찰이 이를 공개하지 않은 것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A씨 사망 현장에서는 총 2개의 주사기가 발견됐는데 그중 하나는 베쿠로늄이, 하나는 페티딘이 들어있었다.


또한 장기간 약물 복용을 알 수 있는 모발 검사에서도 로라제팜, 졸피뎀, 펜타닐, 옥시코돈, 히드로코돈 등의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


그중 모르핀과 페티딘은 중독성과 의존성이 강해 병원에서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는 마약품이다. 베쿠로늄도 자가 호흡을 멈추게 하기 때문에 위험한 약물로 분류된다.


해당 약품을 사용하려면 사용자와 투여자 등 상세히 기록을 남겨야 한다. 병동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라 할지라도 함부로 마약품에 손댈 수 있는 구조가 아닌 셈.


이를 두고 김 의원은 "NMC, 중부경찰서, 국과수가 약물중독이라고 한 발표에 축소의혹은 없는지 다시 처음부터 확인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국립중앙의료원 / 뉴스1 


한편 병원의 허술한 마약류 관리가 문제가 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서울대병원에서도 지난 2월 간호사 B씨가 마약류에 속하는 진통제 펜타닐을 상습적으로 투약해 1심에서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B씨는 환자 이름을 몰래 기록해 마약을 투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