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술자리 행사에 여학생들 '교복' 입힌 채 공연하게 한 고등학교

인사이트SBS '8뉴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수치스러웠어요. 부담스러웠습니다..."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군부대 위문 공연은 물론 교장의 사적인 모임에까지 동원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SBS '8뉴스'는 해당 의혹을 보도하며 교육청이 특별감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보험설계사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한 보험사 행사장에 공연 전문 고등학교 학생들이 동원됐다.


실제 공연 현장을 담은 영상에는 교복 차림의 여성 4명이 노래를 부르는 장면, 남녀 6명이 무대에서 군무를 선보이는 장면 등이 담겼다.


SBS '8뉴스'


이날 무대에 오른 이들은 유명 아이돌을 여럿 배출한 서울의 한 공연 전문 고등학교에 다니는 10대 고등학생들이었다.


논란이 된 부분은 공연을 지켜보는 객석의 풍경으로 테이블마다 술이 놓여있었다. 술이 오른 듯 관객들은 노래에 맞춰 춤을 추기도 했다.


이처럼 해당 학교는 지난 2014년부터 학생들을 동원해 외부 공연을 해왔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해당 학교 실용음악과 학생들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참석한 행사만 모두 스무 차례가 넘는다.


학생들이 동원된 행사에는 위 행사처럼 술이 제공되는 행사장, 군부대 위문 공연 등 부적절한 자리도 있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공연에 참가한 한 여학생은 취재진에 "수치스러웠다. 부담스럽다. 좋지 않은 감정이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SBS '8뉴스'


또 다른 학생도 "공연처럼 보는 게 아니라 자기들끼리 술 마시고 술 취한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그 상태에서 공연을 시켰다"라고 증언했다.


그뿐만 아니다. 이같은 사적 행사에서 공연한 후 지급된 수익금도 부적절하게 처리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학교 측은 관련 회계자료를 제시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한 학부모는 "도대체 애들 데리고 뭐 하는 건지, 이게 앵벌이지 뭐가 앵벌이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학교는 무대 경험을 쌓기 위한 교육적 목적이었으며 자발적 참가였다는 입장이다.


해당 학교 교장은 "아이들이 무대에 많이 서는 것이 교육적이라고 본다"며 "아이들이 공연에 굉장히 목말라한다. 그래서 자기들 공연할 때 봐주기를 바란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SBS '8뉴스'


수익금에 관해서는 모두 관련 경비에 보탰다며 강하게 의혹을 부인했다. 학생들의 얘기는 전혀 다르다.


한 학생은 "가기 싫은데 억지로 간 게 많았다"며 "선물도 직접 여학생들이 손에 들고 군부대에 계신 군인한테 드리는 거 사진도 찍게 하고, 남자분들이 조금 아이들 터치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공연 경비 대부분을 스스로 해결했다고 전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서울교육청은 지난주 특별감사에 착수했다. 현재 교육 당국은 학생들의 공연 동원이 교육적 활동에 맞는지, 학습권 침해나 학교의 부당한 수익은 없는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한편 해당 학교의 잡음은 오늘(15일) 있을 교육청 국정감사에서도 정치권의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Naver TV 'SBS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