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되면 나타나는 동덕여대 자위남을 꼭 잡아주세요"

인사이트SNS 캡처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신원불명의 한 남성이 여대에 무단출입해 알몸으로 자위 등 음란행위를 벌인 사실이 알려져 해당 학교가 발칵 뒤집혔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덕여대 불법 알몸촬영남 사건. 여성들의 안전권 보장,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 하나가 올라왔다.


현재 동덕여대 재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2018년 10월 6일 어떤 남성이 SNS에 공개한 글과 사진이 최근 발견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청원인에 따르면 문제의 글은 남성이 동덕여자대학교 강의실과 복도, 화장실, 학교 외부 등을 돌아다니며 알몸을 한 채로 찍은 사진들, 강의실에서 자위하는 영상들을 담고 있었다. 


청원인은 "그 강의실에서 직접 수업을 듣고 있는 학생으로서 얼마나 수치스러운지 모른다"라며 "지금 동덕여대생들도 마찬가지로 등교뿐만이 아닌, 불안한 학교 전반적 생활을 두려워하고 불쾌해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안전하게 다녀야 할 학교에 무단 침입을 한 남성이 드나들며 음란행동을 한 사건. 


청원인은 "이른 시일 내에 수사해주시면 감사하겠으며, 이 사건이 하루빨리 공론화되어 사회가 다시 한번 여성의 안전을 위협하는 이런 현실에 집중하고 다시금 되잡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13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1만 4천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현재 해당 SNS 계정은 닫힌 상태다.


관할서인 서울 종암경찰서는 경위 파악에 나섰다. 경찰은 먼저 사진촬영장소가 동덕여대가 맞는지 확인한 후 교내 CCTV 화면을 분석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촬영이 언제 진행됐는지, 올린 사람의 신원이 누구인지 등도 불명확하다"라면서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SNS 캡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