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영상' 지우기 전 개인 SNS로 전송해뒀던 구하라 전 남친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가수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이 성관계 동영상 유출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최근 구하라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전송한 전 남자친구 최종범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최 씨는 법률대리인과 함께 인터뷰 자리에 모습을 드러냈다. 제작진은 동영상을 구하라에게 보낸 이유, 구하라가 지웠음에도 동영상이 존재했던 까닭 등을 물었다.


앞서 구하라는 한 인터뷰에서 자신이 삭제한 동영상을 최 씨가 다시 보낸 것이 의아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미 지워진 동영상을 보내게 된 경위가 이해되지 않는다는 것.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최 씨는 "휴대전화 자체가 개인의 것이지만 앨범에서 지워지거나 누가 볼까 봐 자신에게 보내는 개인 SNS에 전송했다"고 설명했다.


왜 다시 보냈느냐는 물음에는 "핸드폰 앨범은 비밀번호를 걸 수 없다. 누가 못 보도록 더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개인 SNS에 저장한 것"이라고 답했다.


최 씨는 동영상을 굳이 구하라에게 다시 전송한 이유에 대해서도 직접 입장을 밝혔다. 그는 "둘의 관계를 다 정리하는 마당에 가지고 있을 필요가 없어 정리하는 개념으로 보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그러나 최 씨의 구하라의 동거인 A씨는 이 주장을 반박했다. A씨는 "그 분(최종범)이 언니에게 사진이랑 동영상을 보냈다고 그러고 언론매체에 제보하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A씨가 최 씨와 나눈 통화 녹음본에는 그 내용이 담겼다. A씨가 "그 사진이랑 동영상 있는 거 언니한테 보내면 협박이나 막 그런 거로"라고 말하자 최 씨는 "근데 나는 지금 그럼 (동영상) 올려버리고 협박으로 들어가도 돼"라고 답했다.


한편, 구하라는 최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협박 및 강요 혐의로 고소하며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카라 출신 구하라가 헤어디자이너 남자친구 A씨와의 폭행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카라 출신 구하라가 헤어디자이너 남자친구 A씨와의 폭행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