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인 내일(9일)도 쌀쌀하다…"데이트에 두꺼운 외투 꼭 챙기세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한글날인 내일(9일)은 전국적으로 강한 바람이 부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는 비 소식이 있겠다.


8일 기상청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구름이 많겠고, 경기 북부 등에는 밤부터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전라·경상내륙·제주 산지·서해5도 5~20mm 정도로 예측됐다.


특히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과 같이 매우 낮겠고, 서울의 경우 최저기온이 한 자릿수로 뚝 떨어지겠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9~17도, 낮 최고기온은 19도~23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2도, 대전 10도, 대구 11도, 전주 11도, 광주 12도, 부산 15도, 강릉 12도, 제주 17도, 울릉도·독도 1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0도, 대전 22도, 대구 21도, 전주 22도, 광주 22도, 부산 22도, ,강릉 20도, 제주 23도, 울릉도·독도 19도를 유지하겠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유지해 외출에는 지장이 없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0.5∼2.0m며, 먼바다 파고는 서해와 동해 0.5∼2.5m, 남해 0.5∼2.0m로 일겠다.


다만 밤사이 기온이 떨어져 강원 산간 등 일부 지역에 서리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농작물 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평년보다 바람이 강하고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며 "큰 일교차를 보이기 때문에 건강관리에 틀히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