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유명 성형외과서 양악 수술받다 숨진 25살 취업준비생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양악 수술을 받던 20대 취업준비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당시 수술실 CCTV가 뒤늦게 공개됐다.


4일 JTBC '뉴스룸'은 2년 전 서울 강남의 유명 성형외과에서 턱뼈를 깎는 양악 수술을 받던 25살 권모 씨가 숨진 사고를 조명했다.


이날 취재진은 당시 수술실 CCTV를 입수했음을 밝히며 그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봉합을 끝낸 의사는 간호조무사에게 지혈을 맡기고 수술실을 먼저 빠져나갔다.


남겨진 간호조무사는 한 손으로 지혈을 하며 다른 손으로는 휴대전화를 만지는 모습이었다. 도중에는 화장을 고치기도 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문제는 이때 발생했다. 수술한 부위에서 피가 멈추지 않고 출혈이 계속된 것. 하지만 의사는 돌아오지 않았다.


이후 병원 측은 수술 5시간이 지나서야 뒤늦게 119에 신고했다. 그러나 뇌사 상태에 빠진 권씨는 결국 과다 출혈로 사망했다.


권씨의 유가족은 "의사가 오지도 않고 동시에 여러 사람을 수술하고 있었다"고 매체에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2년간의 수사 끝에 권씨가 성형외과 의료진의 잘못 때문에 숨졌다고 결론 내리고 당시 집도의를 포함한 의료진 4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취재진은 성형외과 측에 여러 차례 입장을 요청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Naver TV 'JTBC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