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훌쩍 넘는 3m 억새 사이서 여리여리 인생샷 남길 수 있는 '팜파스 축제'

인사이트대한민국구석구석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깊어가는 가을바람에 마음까지 넘실대는 요즘. 


가을의 정취를 담아 제대로 된 인생샷 한 장 남길 수 있는 장소가 있다. 바로 '팜파스 축제'다.


팜파스는 억새의 한 종류로, 정식 이름은 팜파스그래스다. 


남미의 초원지대를 뜻하는 '팜파스(Pampas)'와 풀을 뜻하는 '그래스(grass)'가 만난 이름이다.


이는 최근 '핑크뮬리'와 함께 국내에서 큰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억새 중 하나기도 하다.


인사이트Instagram 'eunwxx_'


팜파스의 매력이라 함은 복슬복슬한 깃털과 은은한 색감이라고 할 수 있다.


깃털 모양의 '화서'는 어떤 꽃에서도 느낄 수 없는 자신만의 존재감을 과시한다.


이어 아이보리의 은은한 색감은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해준다.


최대 3m에 달할 만큼 사람의 키를 훌쩍 넘는 크기와 하늘하늘한 잎새는 마치 동화 속에 들어온 듯한 환상을 심어준다.


인사이트Instagram 'bin_na_'


팜파스 축제는 충남 태안에 위치한 청산 수목원에서 오는 11월까지 열릴 예정이다.


수목원이다보니 숨겨진 포토 스팟이 많다는 점은 또 하나의 매력 포인트.


이번 주말 여친의 여리여리한 '인생샷'을 완성시키는 팜파스의 매력에 빠져보자.


인사이트Instagram 'soojung1116'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