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중 길냥이 '로드킬'했다고 여친이 헤어지자고 합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두 남녀는 격하게 다퉜다. 남성은 "어쩔 수 없었다"고 항변했고, 여성은 "충분히 피할 수 있었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도대체 이 커플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까.


사실 남성은 사랑하는 여자친구를 태우고 운전 중 도로를 건너던 고양이를 치고 말았다.


남성은 차의 속력 때문에 브레이크를 밟거나 고양이를 피하는 과정에서 행여 불의의 사고라도 일어날까 겁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길을 건너던 고양이가 불쌍했지만, 사랑하는 여자친구와 자신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고양이를 치고 지나쳤다.


그러나 여자친구에게서 돌아온 말은 싸늘했다.


"소름 끼친다. 헤어지자"


남성은 여자친구와 정말로 끝나게 된 것 같아 불안하다고 전했다. 이대로 끝낼 수는 없었다.


그래서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사연을 남기고 조언을 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의문의 여성이 등장했다. 자신을 글 속의 여자친구라 밝힌 작성자는 남성의 주장과는 다른, 자신이 느낀 소름 끼치는 감정을 공유했다.


여성은 사고 당시 자동차는 시속 50km 전후였고, 고양이와는 충분한 거리가 있어 정지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도 남자친구는 액셀을 밟아 고양이를 쳤기에 고의성이 다분했다는 것.


또한 남자친구의 전적에 관해서도 설명을 추가했다.


남자친구는 사건 발생 약 두 달 전에도 로드킬을 당해 죽은 고양이를 차로 깔고 지나갔던 경험이 있었다.


여성에 따르면 당시 커플의 자동차는 도로 중앙으로 잘 달리고 있었지만, 남자친구가 차선에 걸쳐진 죽은 고양이를 보고선 2차선으로 바짝 붙어 이미 죽은 녀석을 일부러 깔아뭉개고 지나갔다는 주장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생명을 경시하는 남자친구의 태도에 너무나 소름이 끼쳐서 이별을 결심했다고 고백했다.


해당 사연이 공개되자 사건의 진위가 도마 위로 오르며 누리꾼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 누리꾼은 "고의든 아니든 두 번씩이나 고양이를 치고도 남자친구는 변명에만 급급해 보인다"며 경악스럽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은 "운전하다 보면 별의별 상황이 다 일어나는데, 남자친구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을 것"이라며 팽팽한 갑론을박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