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생에도 우리 엄마 해줘"···모두를 울린 최진실 딸 준희 양의 편지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故 최진실의 딸 준희 양이 엄마에게 쓴 절절한 편지로 모두의 눈시울을 적셨다.


2일 '영원히 지지 않는 별' 배우 故 최진실의 10주기 추도식이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갑산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故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씨와 아들 최환희 군, 딸 최준희 양, 고인과 우정을 나눴던 이영자 씨, 정선희 씨 등이 참석해 고인을 기렸다.


어느덧 훌쩍 큰 최진실의 장남 환희 군은 검은 정장을 입고 참석해 자리를 지켰으며 준희 양은 교복을 입고 최진실에게 준비해온 편지를 전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준희는 "평소와는 조금 다른 기분이다. 어제 새벽까지 잠을 못 잤다. 싱숭생숭하다. 벌써 10주기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손편지 내용을 전했다.


이어 "엄마, 항상 우리 곁에 있다는 걸 알면서도 하루하루 매일매일 보고 싶어. 다음 생애도 우리 엄마 꼭 해줘"라고 말했다.


준희 양은 "다음 생엔 연예인 최진실이 아니라 그냥 준희, 환희 엄마로 만났으면 좋겠어. 사랑해"라고 말하며 엄마 최진실을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최진실이 세상을 등진 지 10년 사이 훌쩍 자란 준희. 그녀의 절절한 편지 내용에 모두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장남 환희는 "엄마가 생전에 얼마나 대단하셨던 분인지 이럴 때마다 새삼 느끼고 존경한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10년이 지나도 보고 싶다. 엄마가 하늘에서 저랑 준희랑 잘 하고 있는 거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의젓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