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토요일(6일), '여의도 세계불꽃축제' 끝나고 지하철 연장 운행한다

인사이트Facebook '서울시'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화려한 불꽃이 가을 하늘을 수놓는 '불꽃축제'가 끝난 뒤 여의도 일대의 교통상황이 '헬'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서울시가 나섰다.


지난 1일 서울시는 '2018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진행되는 6일 여의도 인근 지역 교통을 통제하고 지하철 운행은 늘린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축제 당일 6일 오후 2시부터 9시 30분 마포대교 남단~63빌딩 앞 양방향 도로가 통제될 예정이다.  


올림픽대로‧노들길 63빌딩 진입로도 당일 교통상황에 따라 통제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또한 이곳을 지나는 23개 버스노선은 오후 1시~9시 30분까지 우회 운행하며 통제구간에 위치한 여의도중학교‧여의나루역 등 버스정류소 4곳은 이용할 수 없다.


이에 따라 대중교통 이용객이 몰릴 것을 대비해 오후 4시~11시 30분에는 지하철 5·9호선 운행횟수를 평소보다 92회 늘린다.


유사시를 위해 지하철 10편도 비상 대기하며 행사장 주변 버스도 행사 시작 1시간 전과 종료시간에 집중 배차한다.


이날 이용객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5호선 여의나루역은 안전을 위해 혼잡도에 따라 무정차 통과하거나 출입구를 폐쇄할 예정이다.


인사이트Facebook '서울시'


무정차 통과가 결정되면 역사 내 방송과 현장요원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이때는 인근 5·9호선 여의도역 등을 이용하면 된다.


특히 행사 당일 오후 3~7시, 오후 8~10시에는 여의도 일대 극심한 혼잡이 예상되므로 가급적 이 시간대를 피하는 것이 좋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을 대표하는 대규모 축제인 만큼 많은 인파가 몰려 안전사고 우려가 있다"며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시고 질서를 유지해 안전하게 즐기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