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질 제거하려 '닥터피쉬' 이용했다가 오른쪽 '발가락' 모두 잃은 여성

인사이트Victoria Curthoys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각질 제거를 위해 아무 생각 없이 닥터피쉬를 즐긴 여성은 불행히도 자신의 발가락을 모두 절단해야 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닥터피쉬 테라피를 이용한 후 오른쪽 발가락을 모두 잃게 된 한 여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호주에 사는 여성 빅토리아 커토이(Victoria Curthoys)는 지난 2010년 태국으로 휴가를 떠났다.


오랜만에 여유를 즐기던 빅토리아는 휴가지에서 우연히 닥터피쉬 테라피샵을 발견했다.


한 번쯤은 꼭 닥터피쉬 체험을 해보고 싶어 했던 그녀는 곧장 가게 안으로 들어가 테라피 치료를 받았다.


인사이트Victoria Curthoys


인사이트Zaobao


빅토리아는 평소 해보지 못한 경험을 해 기분이 좋아졌고, 이후 휴가를 무사히 마치고 집으로 돌아갔다.


그런데 집으로 돌아온 빅토리아에게 갑자기 이상 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빅토리아는 원인모를 고열과 함께 오른쪽 발가락에 심각한 통증을 느끼게 됐다.


급히 병원을 찾았지만 의사는 빅토리아에게 나타난 증상들의 원인을 찾지 못했다.


결국 빅토리아는 뼈에 생긴 염증 때문에 오른쪽 엄지발가락 절단 수술을 받았다.


인사이트Victoria Curthoys


빅토리아를 괴롭힌 통증의 원인은 1년이 지나서야 밝혀졌다.


의사는 "빅토리아는 닥터피쉬에 의해 옮겨진 슈와넬라 박테리아(shewanella bacteria)에 감염돼 고열과 통증에 시달렸다"며 "슈와넬라 박테리아는 매우 흔한 종이지만 인체에 감염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설명했다.


사실 빅토리아는 닥터피쉬 테라피를 이용하기 전에 발에 상처가 나 있었는데, 이를 알지 못하고 테라피를 받아 박테리아에 감염됐던 것이다.


이 사실을 안 빅토리아는 "여행 당시 테라피샵의 위생 상태는 최고였기 때문에 저는 아무런 의심을 하지 않았다"며 "비록 하나의 발가락을 잃었지만 저는 정말 괜찮다"고 담담히 말했다.


인사이트Victoria Curthoys


하지만 빅토리아의 불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엄지발가락이 없어지자 검지발가락에 가해지는 압력이 커졌고, 염증까지 생기게 된 것이다.


뿐만 아니라 나머지 다른 발가락들에 박테리아 감염이 계속돼 모든 발가락을 제거할 수밖에 없었다.


한순간의 잘못된 선택으로 오른쪽 발의 모든 발가락을 잃고 만 빅토리아.


현재 빅토리아는 자신의 오른쪽 발 사진을 개인 SNS에 공개하며 닥터피쉬 테라피에 대한 경고의 말을 전하고 있다.


빅토리아는 "닥터피쉬 테라피를 받으려는 사람들은 꼭 한 번 더 심사숙고해 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주변에서 저를 불쌍히 여기는 시선이 많지만 저보다 훨씬 더 심각한 부상을 입은 사람들을 생각하며 씩씩하게 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