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징역 6개월' 사건의 전후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사회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성추행 징역 6개월' 사건의 전후 상황이 담긴 'CCTV 풀 영상'이 공개됐다.


12일 익명의 제보자는 인사이트에 보배드림 성추행 사건 미공개 영상을 제보했다.


현재까지 공개된 영상은 CCTV 화면을 핸드폰 카메라로 촬영한 것. 이와 다르게 해당 영상은 업소의 CCTV 화면을 그대로 다운로드 받아 화질 등에서 차이가 있다.


또 문제의 성추행 부분 외에도 피해자 측과 가해자 측 일행의 전후 모습이 담겨 있다는 점이 다르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제보자에 따르면 영상에서 정장을 재킷까지 차려입은 사람은 가해자, 즉 징역 6개월을 선고받은 남성 A씨 측 사람들이다.


셔츠와 조끼, 티셔츠 등을 입은 일행은 피해자인 여성 B씨 측 사람이라고.


영상 초반부에서는 식사를 마치고 일행을 따라 나오는 A씨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A씨 일행이 문 앞에서 서성이는 중 B씨가 화장실에서 등장한다.


인사이트판결문 / 보배드림


B씨는 A씨 일행 사이로 지나갔는데, 이때 A씨가 몸을 돌리며 문제의 상황이 발생했다.


그러나 이 영상에도 A씨의 손이 B씨의 특정 부위를 스쳤는지, 움켜잡았는지는 확실히 드러나지 않았다.


이후 두 사람은 발생한 문제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이때 여성 측의 남성 일행이 개입해 A씨에게 물리력을 행사했다.


순식간에 식당은 아수라장이 됐다. 실제 영상에서는 상대의 목을 조르는 장면도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청와대 청원 게시판


이번 사건의 쟁점은 역시 '접촉' 여부다. 풀 영상에서도 의문이 확실하게 해결되지 않은 탓에 국민들의 궁금증은 더욱 커지게 됐다.


한편 '성추행 징역 6개월' 사건은 A씨의 아내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을 올리며 수면 위로 떠 올랐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은 6일 만에 27만 명에 가까운 사람들에게 지지를 받고 있다.


Youtube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