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도 줄 수 있어?"…남친 애정 확인하려 칼로 가슴 찌른 여친

인사이트China Times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여자친구를 위해서는 자신의 '심장'도 내어줄 수 있다고 장담하던 남성, 그러던 그가 정말 심장이 찔린 채 쓰러졌다.


범인은 다름 아닌 여자친구였다. 


10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중국 동부 저장성(Zhejiang)에서 연인 간 엽기적인 애정 행각이 벌어진 사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여자친구 라우(Lau)와 그녀의 남자친구는 연인 관계를 끝내고 이별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아직 사랑하는 마음이 남았던 남자친구가 라우를 붙잡았다.


이때 라우는 남자친구에게 다음과 같이 물었다.


"정말 내가 돌아오길 원한다면, 네 심장도 줄 수 있어?"


남자친구는 라우가 흔히 다른 연인들이 하는 애정표현을 하는 것으로 생각했고, 즉시 고개를 끄덕였다.


인사이트리우가 사용한 흉기 / China Times


그러자 끔찍한 상황이 벌어졌다. 라우가 핸드백에서 칼을 꺼내 남성의 가슴을 찌른 것.


남자친구는 피를 흘리며 쓰러졌고,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칼은 심장이 아닌 폐를 찔러 생명에는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라우는 경찰에 체포됐으며, 조사 과정에서 "남자친구가 항상 나를 무시했다. 때리기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