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갑분싸' 만든 쌈디의 충격적인 '정우성 목격담'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래퍼 쌈디가 배우 정우성과 특별한 인연이 있었음을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쌈디가 정우성과 숍에서 만났던 일화를 공개했다.


이날 섹시 콘셉트 화보 촬영을 앞둔 가수 헨리는 평소 워너비였던 정우성의 화보 포즈를 따라 하며 연습에 매진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이를 본 쌈디는 갑자기 손을 들더니 "정우성과 같은 숍이라 생긴 일화가 하나 있다"라며 "한 번 들어봐 달라"고 말하며 멤버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이어 "멋있게 숍에 들어가서 앉았는데 원장님이 '옆에 정우성 씨한테 인사해'라고 하더라"라며 "너무 놀라서 옆을 봤는데 진짜 멋있는 사람이 앉아 있었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쌈디는 "놀라서 말도 못 하고 있다가 '안녕하세요. 쌈디입니다'라고 인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쌈디는 "이후 (정우성이) 나갈 때 나에게 '잘하고 가세요'라고 했다"라고 말하며 한껏 기대를 높였던 멤버들에게 커다란 실망을 안겼다.


멤버들의 반응에 당황한 쌈디는 "정우성 선배님 느낌 알지 않느냐"라며 다시금 멤버들의 리액션을 기다렸지만 얼어붙은 분위기는 조금도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그 순간 박나래는 "차라리 정우성 씨가 나가면서 '사이먼. 사이먼 도미닉'이라고 했으면 대박이었다"라고 말하며 다 죽은 토크의 불씨를 살렸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