밟는 순간 '수직'으로 폭발해 무릎까지 가루로 만드는 '발목 지뢰'의 살상력

인사이트(좌) karennews,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알포인트'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40만개. 이 엄청난 수치는 현재 한반도에 매설돼 있는 '발목 지뢰' 개수의 추정치다.


'발목 지뢰'의 정식 명칭은 M14 대인지뢰.


1950년대 미국에서 개발됐으며, 미군은 유사시 한국에서 사용하기 위해 약 150만개의 M14 대인지뢰를 보유 중이다.


혹자는 이 지뢰를 보며 "세상에서 가장 잔혹하고, 무시무시한 무기"라고 말한다.


딱 보기에도 작아 보이는 이 지뢰가 그런 악명을 떨치고 있다니. 아마도 M14 대인지뢰의 충격적인 실체를 알면 고개를 끄덕일 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크기는 손바닥 안에 쏙 들어갈 정도로 작다. 무게도 고작 100g.


국군의 수류탄인 K413 세열수류탄의 무게가 260g인 것을 고려해보면 상당히 가벼운 무게다.


그 이유는 바로 재질이 '플라스틱'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M14 대인지뢰의 무시무시함이 드러난다. 플라스틱이기 때문에 탐지기로 발견하기가 어렵다.


즉, 이 지뢰를 찾는 순간은 누군가 지뢰를 '밟을 때'라는 뜻이다.


인사이트EBS '하나뿐인 지구'


또한 무게가 가벼워 홍수, 폭우에는 쉽게 유실될 수 있다. 빗물에 쓸려 어디로 떠내려 갈 지 모른다. 등산로로 갈지, 민가로 갈지 알 수 없어 민간인 피해도 막심하다.


실제로 지난 2002년, 강원도 인제군 소양호 주변에서 홍수에 떠내려온 나뭇가지를 줍던 김모(18) 군이 M14 대인지뢰를 건드려 두 손과 한쪽 눈을 잃는 상해를 입는 사건이 일어났다.


하지만 M14 대인지뢰가 최악의 무기로 꼽히는 가장 큰 이유는 그 '살상력'에 있다.


다른 지뢰와는 다르게, M14 대인지뢰가 터지면 '수직'으로 폭발한다. 즉 발바닥부터 시작해 무릎까지 통째로 부상을 당하는 것이다.


발과 발가락은 완전히 증발하고, 종아리의 근육과 피부는 너덜너덜해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알포인트'


또한 폭발로 인해 지뢰 파편과 주변 흙, 부서진 뼛조각 등이 종아리 위쪽 조직으로 깊숙이 파고든다. 심한 경우 사타구니와 상체까지 그 파편이 박히기도 한다.


발부터 무릎까지 모든 뼈와 피부가 산산조각 나기 때문에 현존하는 의학 수준으로는 봉합수술이 불가능하다.


한 번 피해를 입은 다리는 절대 회복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M14 대인지뢰를 밟아 과다출혈로 숨지는 경우가 많지만, 그 충격과 고통이 너무 커 쇼크사하는 사례도 있다고.


인사이트YTN


또한 지뢰를 밟아 피해를 입으면 제대로 걸을 수 없어 동료 병사들이 피해 병사를 부축해야 하기 때문에 전투력은 2배로 떨어진다.


이로 인해 "가장 적은 양의 폭약으로, 가장 효율적으로 적군의 전투력을 떨어뜨리는 무기"라고 불리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