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가난했던 아버지가 '독립운동가'였음을 뒤늦게 알고 오열한 88세 아들

인사이트

EBS '다큐프라임-<역사의 빛, 청년> 제1부 프롤로그: 하와이애국단을 찾아서'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침대 밑에 현금을 가득 쌓아두고도 아버지는 함부로 돈을 쓰는 일이 없었다.


철저하게 구두쇠로 살아온 아버지를 아들은 평생을 원망했다. 그런데 88세가 되어서야, 아들은 알게 됐다.


아버지가 꼭꼭 숨긴 그 돈이 사실은 독립자금이었음을. 그리고 아버지는 조선의 독립을 열망했던 독립운동가였음을.


광복절이었던 지난 15일 EBS '다큐프라임'에서는 하와이에서 상해 임시정부로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했던 하와이 한인애국단의 흔적을 찾아 떠났다.


인사이트EBS '다큐프라임-<역사의 빛, 청년> 제1부 프롤로그: 하와이애국단을 찾아서'


하와이에 살고 있는 김영호(88)씨는 참으로 어려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


매사에 엄격하고 잘 웃지도 않았던 그의 아버지는 미군기지에서 세탁소 일을 했었다. 새벽부터 밤까지 미군 군복을 세탁하는 일로 생계를 꾸렸다.


먹고 살기에도 빠듯한 벌이였다. 어렸을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하며 용돈을 벌어야 했던 영호씨. 그런 영호씨에겐 유독 이해가 가지 않는 장면이 하나 있다.


사실 아버지 수중엔 항상 돈이 많았다. 침대 매트리스 안에 현금이 가득 쌓여 있었다.


아버지는 밖에서 사람을 만나고 오면 침대 안에 돈을 넣어뒀다. 다른 가족들은 절대 그 침대를 만질 수 없었다. 오직 아버지만이 접근할 수 있는 영역이었다. 


인사이트EBS '다큐프라임-<역사의 빛, 청년> 제1부 프롤로그: 하와이애국단을 찾아서'


최근에야 영호씨는 아버지가 왜 항상 그렇게 많은 돈을 갖고 있었는지 이해하게 됐다.


영호씨의 아버지는 하와이 한인애국단 단원 김예준 선생이다. 김예준 선생의 역할은 독립운동 자금을 관리하는 일이었다.


상해 임시정부에 전달될 때까지 절대 들켜선 안 되는 일이기도 했다. 가난한 아버지가 손에 돈을 쥐고도 철저히 가족들에게 숨겨야 했던 이유였다.


영호씨는 뒤늦게야 숨겨져 있던 진실을 알고 부끄러움에 몸둘 바를 몰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다큐프라임-<역사의 빛, 청년> 제1부 프롤로그: 하와이애국단을 찾아서'


왜 생전에 말하지 않으셨는지 원망스럽기까지 하다. 진작 알았더라면 찢어지는 가난마저도 명예롭고 감사하게 생각하며 살았을 터다. 


영호씨는 오랜만에 아버지가 영면에 든 묘소를 찾았다. 비석을 어루만지며 깊은 생각에 잠긴 영호씨는 끝내 오열했다.


이날 영호씨는 "이제껏 평생 아버지에 대해 알았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알게 됐다"며 "아버지가 알려지지 않은 한국의 독립운동가 중 한 명이었다는 걸 보여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남겼다.


이제 영호씨는 자식들에게 자랑스럽게 말할 것이다. 조그만 세탁소에서 미군의 옷을 빨던 아버지는 사실 조선의 독립운동가였다고.


인사이트EBS '다큐프라임-<역사의 빛, 청년> 제1부 프롤로그: 하와이애국단을 찾아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