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내내 서울서 '40도' 육박하는 '미친 폭염' 이어진다…"푄 현상 때문"

인사이트밤도깨비 야시장 '문화비축기지'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한 주를 시작하는 월요일부터 모두의 아픔을 아프게 할 소식이 전해졌다.


이번 주 서울의 최고 기온이 40도에 육박하는 등 무더위가 다시 기승을 부리겠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을 포함한 한반도 서쪽 지역 폭염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먼저 오늘 낮 최고 기온이 37도까지 오르겠다.


인사이트뉴스1


화요일과 수요일은 38도까지 치솟겠고, 특히 수요일의 경우 서울 일부 지역에서 40도에 육박하는 기록적 폭염이 기승을 부리겠다.


더위는 오전에도 식지 않아 대부분 최저 기온이 27~28도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기온이 이상할 정도로 오르는 원인은 다량의 열과 습기를 포함한 동풍이 태백산맥을 넘고 있기 때문.


이로 인해 비가 내리는 영동·영남지방과 달리 서쪽지역은 공기가 고온 건조해지는 '푄 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인사이트뉴스1


푄 현상은 산의 정상을 지나 경사면을 타고 내려온 공기가 단열 압축되어 온도가 올라가게 되는 현상이다.


실제 이 영향으로 더위에 시달리는 서쪽 지역과는 다르게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에서는 비가 내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며칠간 더위가 주춤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