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아파 화장실 갔다가 뜻밖에 '쌍둥이' 낳고 깜짝 놀란 여성

인사이트Kennedy News and Media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열 달 동안 쌍둥이를 품고 있었는데도 출산 직전까지 전혀 그 사실을 몰랐던 엄마의 이야기가 놀라움을 자아낸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출산을 한 후에야 자신이 임신부였다는 사실을 깨달은 여성 베스 뱀포드(Beth Bamford, 21)의 이야기를 전했다.


영국에 사는 여성 베스는 얼마 전 배에 찌를 듯한 고통이 느끼며 잠에서 깼다.


인사이트Kennedy News and Media


심각한 배탈이 났다고 생각한 베스는 화장실에 앉아 볼일을 보려고 시도했다. 그 순간,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 발생했다.


베스가 출산을 하기 시작한 것이었다. 심지어 한 명이 아니었다.


베스가 낳은 아기는 총 두 명, 즉 쌍둥이였다.


새 생명의 탄생은 축복해야 할 일이었지만 모두 그저 어안이 벙벙할 뿐이었다. 베스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당사자인 베스조차 몰랐기 때문이다.


인사이트Kennedy News and Media


아기를 임신한 지난 10개월 동안 베스는 그저 가끔 배가 아팠다고 생각했을 뿐, 임신 사실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생리도 여전했고, 몸무게도 많이 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배가 가끔 콕콕 쑤셔오는 것 빼고는 임신의 어떤 징후도 없었다.


가끔 병원을 찾아가긴 했지만 의사 역시 임신을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그렇게 베스는 지난 10개월을 평범하게 회사에 다니고, 평범하게 운동을 하며 지냈다.


인사이트Kennedy News and Media


놀란 가족들은 즉시 구급대를 불러 베스와 태어난 아기들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다행히 아기들은 무척 건강했다.


베스는 "사람들은 저보고 '어떻게 임신한 걸 모르냐'고 비난하지만 정말 몰랐다"며 "임신한 걸 알았다면 일하면서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건이 더 신기한 것은 베스가 이미 두 아이의 엄마라는 사실이다. 임신부가 임신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출산한 경우가 종종 있기는 하나 대부분 '초산'이라 눈치채지 못한 경우이기 때문이다.


베스는 "어찌 됐든 아기들이 건강해서 무척 다행"이라며 "벌써 네 명의 엄마가 됐다. 아이들을 잘 키우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