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몰랐던 '1만엔' 지폐에 새겨진 일본인의 추악한 만행

인사이트(좌) gettyimagesKorea, (우)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친일파 이광수가 존경한 일본인이 있었다.


이광수는 그의 묘 앞에서 "머리를 숙이고 망연자실했다가, 다시 눈을 들어 묘비를 보니 존경의 마음이 더욱 새롭다"고 말하기까지 했다.


그뿐만 아니었다. 조선의 내로라하는 친일파들은 앞다투며 그 일본인을 존경한다고 나섰다.


친일파들이 일본의 조선 침략, 통치는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며 오히려 일본에게 식민지배를 감사해야 한다고 생각하게 만든 인물.


"문명이 곧 힘이요, 힘이 곧 정의니라"고 말했던 인물.


도대체 그는 누구인가.


인사이트위키백과


후쿠자와 유키치(福沢諭吉, 1835~1901). 일본 근대화의 상징이라고 불리는 인물이다.


메이지 시대의 계몽 사상가인 후쿠자와 유키치는 언제나 '교육'을 중시했다.


후쿠자와 유키치의 '학문의 권장'이라는 저서에는 유명한 구절이 새겨져 있다. "하늘은 사람 위에 사람을 만들지 않았고, 사람 아래 사람을 만들지 않았다"


만인은 모두 독립적이며 평등하다는 그의 지론이 담긴 구절이다.


여기서 더 나아가 "일신독립(一身獨立)하여 일국독립(一國獨立)한다"고 주창하며 일본의 근대화를 이끌었다.


그러면서 그 수단으로 서양화(化)를 들었다.


인사이트위키백과


후쿠자와 유키치는 일본이 문명국이 되기 위해서는 서양 문물을 수용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서양의 우수한 기술을 들여오고, 체계적인 학문을 습득해 사람들을 계몽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의 사상은 점차 기형적으로 변했다.


'만인이 모두 평등하다'라는 사상을 스스로 부정하면서 우둔한 민중을 경멸하기 시작했다.


"무식한 사람들은 강제로 교육을 시켜 인간으로 만들어야 한다!"


초창기 개혁적인 성향은 결국 폭력성을 띠게 됐고, 미개한 민중과 국가는 힘으로 다스리는 것이 유일한 계몽의 방법이라고 생각하게 됐다.


그 대상은 일본에서 세계로 뻗어 나갔다. 서양에 대한 존경심은 열등감으로 변질됐다.


그렇게 후쿠자와 유키치의 사상은 '탈아론(脫亞論)'이라는 이름으로 꽃 피웠다.


인사이트탈아론 / 위키백과


'아시아를 탈피해야 한다'는 뜻의 탈아론. 쉽게 말해 주변국인 청나라와 조선은 미개한 나라이며, 일본은 아시아를 넘어 열강의 대열에 합류해야 한다는 말이다.


탈아론에는 그가 조선을 바라보는 시각을 엿볼 수 있는 구절이 있다.


"(조선의) 유교적 가르침은 모두 위선적이고 뻔뻔할 뿐이다. 일본에게 걸림돌이 될 뿐이다"


"나쁜 친구를 사귀는 사람은 다른 사람들에게 나쁜 인상을 준다. 일본은 이웃의 나쁜 나라인 조선과 관계를 끊어야 한다"


이제 그의 눈에 조선은 협력해야 할 상대가 아니라 일본이 문명화시켜야 할 대상으로 보였다.


그렇게 조선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들을 경멸하고, 일본이 직접 그들을 문명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던 후쿠자와 유키치.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의 사상은 이후 일본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면서 제국주의와 군국주의의 사상적 기초가 됐다.


"조선은 미개한 나라이니 일본이 직접 근대화, 문명화시켜주겠다"라며 조선의 식민지배를 정당화하던 일본이다. 어쩔 수 없는 후쿠자와 유키치의 후손인가 보다.


이런 맥락에서 보면 후쿠자와 유키치는 조선 침략의 원흉이요, 일본 극우 세력의 아버지라고 볼 수 있다.


그런 인물이 현재 일본 지폐의 최고액권인 '1만엔'에 새겨져 있다.


심지어 일본은 지난 2004년 지폐의 인물들을 교체했지만, 유일하게 1만엔에 새겨진 후쿠자와 유키치는 바꾸지 않았다.


일본 사람들이 얼마나 그를 존경하고 섬기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여전히 일본은 그를 근대화의 상징이자 오늘날의 일본을 완성한 위인으로 추앙한다. 침략과 폭력을 '문명'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한 그의 사상을 존경한다.


물론 일본의 입장에서는 자신들의 '영웅'일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그 그림자를 미화하거나 정당화할 수는 없는 법.


후쿠자와 유키치의 사상이 씨앗이 된 일제의 '대동아주의'는 조선을 비롯한 아시아 각국에 '문명'이라는 이름의 끔찍한 상흔을 남길 뿐이었다.


그런데도 일본은 역사적 반성, 아니 인정조차 하지 않는다. 오로지 침략의 역사를 미화할 뿐이다.


우리는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아무 생각도 없이 1만엔 지폐를 만졌던 사람들이라면, 잊지 말아야 한다.


1만엔 지폐는 욱일기, 기미가요와 다를 바 없는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