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 자주포 사고 이찬호 병장 "40kg 탄두 3개 터질 때 온몸으로 버텼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이찬호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K-9 자주포 사고로 전신화상을 입은 이찬호 병장이 억울함을 호소했다.


28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지난해 8월 K-9 자주포 폭발 사고로 피해를 입은 이찬호 예비역 병장이 출연했다.


지난주 전역한 이 병장은 당초 4월 전역 예정이었지만 전역을 하면 수백만원의 병원비를 홀로 감당해야 하기 때문에 전역을 미뤘다.


다치지 않았다면 제대만을 손꼽아 기다렸을 그는 당장 병원비부터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이찬호


이 병장은 "사고 이후 9개월째 병원에서 5번의 수술을 받았다"며 "온몸에 55% 화상, 안와분쇄골절, 코와 광대뼈 골절, 시력 저하, 안구 함몰 복시 현상"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사고 당시 40kg짜리 탄을 40km을 내보내기 위해 쓰는 화약 3개의 압력을 온몸으로 견디다 보니 3명이 죽고 4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말했다.


지옥 같은 사고에서 살아남은 이 병장. 그러나 그는 "눈 떠보니 또 다른 지옥이 펼쳐졌다"고 하소연했다.


이 병장은 "화상 치료는 온몸에 상처난 부위를 쇠 수세미로 긁는 고통이었다"며 "눈물과 신음으로 버텼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이찬호


이어 "혼자서는 밥 먹는 것도, 병뚜껑 따는 것도 어렵다"고 털어놨다.


이 병장이 가장 힘든 것은 당장 경제적인 지출이 큰 상황이다.


그는 "전역 후 6개월까지는 국방부에서 전액 지원해 주지만 그 이후로는 사비가 계속 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상 수술은 제 살을 떼서 하는 건데 (화상) 범위가 워낙 넓어 뗄 곳이 없다"며 "뗀 데를 또 떼야 하는 상황인데 상처가 아물어야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이찬호


이 병장은 "보훈처에서 지원금을 받는다고 해도 만약 3급을 받으면 200만원 초반대의 지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지녔던 배우의 꿈은 저버린 지 오래다.


이 병장은 "배우가 보여지는 직업이다 보니 문제가 많이 될 것"이라며 "이미 꿈은 접었다"고 씁쓸히 말했다.


그러면서 "꿈이 사망한 거니까 상실감이 너무 크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