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앞두고 '다이어트' 결심한 사람에게 절대 하면 안 되는 7가지 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바야흐로 노출의 계절이 돌아왔다.


겨우내 두꺼운 옷 속에 감춰져있던 살을 빼야 하는 때가 도래한 것이다.


이쯤에는 얇아지는 옷만큼 날씬한 몸매를 만들려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매우 많다.


하지만 이들은 제대로 된 살 빼기를 시도하기도 전에 수많은 유혹에 부딪히게 된다.


그 유혹의 대부분은 타인에게서 오는 것인데, 아래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의 마음을 흩트릴 수 있는 발언을 모아봤다.


주변에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지인이 있다면, 아래에 언급된 내용은 되도록 입 밖에 내지 않도록 하자.


만약 당신이 올봄 날씬한 몸매를 갖고 싶은 다이어터라면, 목록을 꼼꼼히 살펴보자.


그리고 마음을 싱숭생숭하게 해 살 빼는 욕구를 떨어뜨리는 사람들의 말을 걸러 들을 필요가 있겠다.


1. "이 음식은 살 안 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맛있는 음식을 눈앞에 두고 간신히 참고 있는 상대에게 이런 말을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게다가 그 말을 들은 다이어터는 살을 빼야 한다는 다짐이 흐려질 수 있다.


2. "오늘만 먹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약속 장소에 나와서 다이어트 때문에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을 마치 '분위기를 흐린다'는 듯이 눈치를 주지 말자.


오늘만 먹고 내일부터 다이어트를 하면 된다는 건 당신의 기준에서나 가능한 일이다.


3. "너 충분히 날씬하고 예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물론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이 날씬할 수는 있다.


하지만 체중과 관계없이 건강한 몸매를 위해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도 있고, 각자가 느끼는 비만의 정도가 다를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


4.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다"는 말은 배고픈 다이어터에게 가장 유혹적인 말 중 하나다.


이런 말은 열심히 운동한 상대가 쉽게 음식의 유혹에 빠지게 만든다.


5. "다이어트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세상에 다양한 운동법이 있는데, 살을 빼고 있는 상대에게 그 방법이 틀렸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의 경험에 빗대어 조언을 주려는 마음은 이해하지만, 그런 말은 다이어트 중인 상대를 지치게 하고 확신을 없애기만 할 뿐 도움이 되지 않는다.


6. "그러다 근육 생겨"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he Kangaroo Sanctuary


결론부터 말하자면 근육은 그렇게 쉽게 생기지 않는다.


이 같은 말은 괜히 살 빼려고 열심히 운동하고 있는 사람의 마음을 흔들 뿐이다.


7. "너무 무리하지 말고 즐기면서 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이어트는 꾸준한 식단 관리와 운동이 병행되는 고된 작업이다.


즐기면서 하라는 말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