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만 미워해"…'첫째'만 공감하는 맏이의 설움 7가지

인사이트짱구는 못말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어느 날 갑자기 엄마 아빠가 '동생'이라며 낯선 아기를 데려왔다. 그렇게 나는 내 의지와 상관 없이 맏이가 됐다.


단지 동생보다 몇 년 앞서 태어났다는 이유로 언니·형 노릇을 하고 있는 첫째들은 남모르게 서러워질 때가 있다.


'네가 누나니까', '듬직한 오빠니까' 라는 말을 들으며 '의젓한' 맏이가 돼야 했던 나.


조금은 더 빨리 어른이 돼야 했던 전국의 첫째들이 공감할만한 서러운 순간들을 모아봤다. 


1. 무조건 내가 양보하라고 할 때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첫째에게 '양보'란 숨 쉬듯 해야 하는 일이다. 갖고 싶고 하고 싶은 게 많아도 동생을 위해 기회를 넘겨야 한다.


어린 시절부터 동생에게 간식이나 장난감을 양보 할 때 들었던 "착하다"는 말은 족쇄가 돼 양보하지 않으면 '나쁜 아이'가 된다.


2. "동생이 너보다 어리니까 이해해라"고 할 때


인사이트아따아따


누구보다 사랑하는 동생이라도 늘 사이가 좋을 수는 없다. 하지만 똑같이 싸움을 해도 항상 부모님은 나만 혼낸다.


아주 어릴 때는 그러려니 했지만, 머리가 다 커버린 동생의 못된 행동을 전부 이해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3. 시도때도 없이 동생 챙겨야 할 때


인사이트MBC '아빠 어디가'


사지 멀쩡한 내 동생은 부모님이 집을 비우는 순간 밥 차리는 법을 잊어버린다.


숙제, 집안일, 진로 결정 등 항상 나는 알아서 잘 해야 하고 동생은 내가 챙겨줘야 한다. 나도 이번 생은 처음인데! 

 

4. 동생에게만 관심 줄 때 (feat. 나는 다리 밑에서 주워 왔어?)


인사이트MBC '아빠 어디가'


아직 나도 보살핌이 더 필요하지만 동생에게 넘어간 부모님의 관심 때문에 괜히 어린 동생을 미워할 때도 있었다. 


어째 나보다 동생을 더 좋아하는 것 같고 똑같은 일을 해냈어도 동생이 더 칭찬받을 때가 있어 참 서럽다.


5. 매사 비교당할 때


인사이트tvN '응답하라 1988'


성적이든 외모든 조금 뒤쳐지면 "동생보다 못하다"는 말을 들어야 한다.


하지만 "너는 누나(오빠)가 돼서"라는 말로 혼내는 엄마 뒤에 숨어 한마디씩 거드는 동생의 '주둥이'가 제일 밉다.


6. 부모님의 기대에 부응해야 할 때


인사이트tvN '응답하라 1988'


부모님이 나에게 거는 기대가 때로는 원동력이 되기도 하지만 '본보기'가 돼야 한다는 부담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장남과 장녀의 '책임감'은 나에게 착한 딸, 착한 아들이라는 꼬리표를 붙인다.


 7. 가족들이 나에게 너무 의지할 때 


인사이트KBS2 '아버지가 이상해'


동생과 고작 몇 년 터울인 나는 가장도 아니고 그냥 부모님이 가장 먼저 낳은 자식일 뿐이다.


언제부터인지 부모님은 아르바이트를 하는 나에게 '생활비'를 요구하거나 동생에게 용돈을 주라고 말하기 시작한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