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 밤하늘을 조명으로 아름답게 수놓은 '울산 은하수길'

인사이트Instagram 'boota_90'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울산 은하수길'이 관광객들에게 낭만적인 볼거리를 선사한다.


최근 봄을 맞아 날씨가 점점 풀리면서 사랑하는 연인 또는 가족과 함께 국내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벚꽃 등 각종 봄꽃을 구경하러 떠나는 사람들도 많지만, 꽃놀이가 아닌 색다른 관광을 즐기는 이들도 많다.


특히 울산 태화강 대공원에 위치한 '울산 은하수길'은 아름다운 경치와 화려한 볼거리로 관광객들 사이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5_joonseo'


낮에는 하늘을 찌를 듯이 쭉쭉 뻗어있는 대나무들이 장관을 이루고, 밤에는 숲 전체를 아우르는 알록달록한 조명들이 켜지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조명들은 마치 밤하늘의 은하수와 비슷하기 때문에 관광객들은 이곳을 '은하수 길'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곳에서는 현실에서 벗어나 동화 속에 온 듯한 환상적인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은하수 길의 아름다운 풍경은 일몰(대략 오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감상할 수 있다.


올봄에 사랑하는 지인들과 함께 울산 십리대숲에서 낭만적인 은하수를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


인사이트


인사이트울산광역시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junglee0312'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