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 소녀가 러 화재현장서 '죽기 직전' 엄마에게 보낸 '문자'

인사이트연합뉴스


"이게 마지막 문자가 될 것 같아요…안녕!"


다수의 어린이를 포함 수십 명의 목숨을 앗아간 러시아 시베리아 도시 케메로보 쇼핑몰 화재 현장의 안타까운 사연들이 가슴을 저미게 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현지 온라인 뉴스통신 '드니 루' 등에 따르면 쇼핑몰 내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다 화재를 당한 13세 소녀 마샤는 불길에 갇힌 채 부모와 지인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주변이 온통 불타고 있어요"라고 다급하게 메시지를 보내고 몇 분 뒤 "아마 이것이 마지막이 될 것 같아요. 안녕!"이라고 이별을 고했다.


그 뒤 마샤는 더 이상이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엄마, 숨을 쉴 수가 없어요. 숨이 막혀요"라며 화마가 번지고 있는 쇼핑몰 안에서 부모에게 급하게 전화를 해 도움을 청한 어린 학생도 있었다.


불을 피해 4층 난간으로 나온 11세 소년이 창턱을 간신히 붙잡고 버티다 결국 힘이 빠져 아래로 뛰어내리는 모습이 동영상으로 그대로 촬영돼 유포되면서 충격을 던지기도 했다. 이 소년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혼수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역시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다 가까스로 탈출한 한 목격자는 "처음에 크게 동요하지 않던 관객들이 밖에서 '불이야'하는 비명이 들리기 시작하면서 한꺼번에 좁은 출입구로 몰려들었다"고 끔찍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목격자들은 초기에 화재경보기가 제대로 울리지 않았고 방문객 대피도 조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중대 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연방수사위원회는 잠정 조사 결과 "쇼핑몰 사설 경비원이 화재 신호를 확인하고도 방문객들에게 화재를 알리는 장치를 꺼버렸다"며 "이 직원을 체포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수사위원회는 또 화재용 비상탈출구가 폐쇄돼 있었던 것도 인명 피해를 키웠다고 덧붙였다.


다수의 희생자는 영화 상영관 입구나 비상탈출구 주변에서 심하게 훼손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불이 난 쇼핑몰은 2013년 문을 연 현대식 상가로 내부에 영화관과 어린이 놀이시설 등이 갖춰져 있었으나 화재 대비 설비는 부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관들이 구조수색 작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어린이들이 집중적으로 몰려 있었던 영화관과 놀이시설 등에서 계속 추가로 시신이 발견되면서 사망자는 눈덩이처럼 늘어가고 있다.


현재까지 6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실종 신고된 사람들이 많아 수색 과정에서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전날 낮 시베리아 도시 케메로보의 4층짜리 쇼핑몰 '겨울 체리'에서 불이 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4층 영화관 혹은 어린이 놀이시설에서 시작된 불은 순식간에 주변으로 번졌고 3층까지 확산했다.


불이 나자 소방관 230여 명과 소방차 50여 대가 출동해 진화 작업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20명이 구조되고 100여 명은 긴급 대피했다.


불은 19시간 만인 26일 오전에야 간신히 잡혔다.


당국은 화재 원인으로 어린이의 실수에 의한 방화, 전선 합선 등 여러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화재는 러시아에서 최근 100년 이내에 발생한 가장 큰 화재 가운데 하나로 기록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 2009년 러시아 중부도시 페름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불이 나 153명이 사망한 바 있으며, 2007년에는 남부 크라스노다르주(州)의 양로원 화재로 63명이 사망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