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컬링' 서순석 "안경선배 김은정 덕분에 승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국 휠체어 컬링 대표팀의 주장이자 스킵인 서순석(47)이 지난달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 컬링 대표팀의 스킵인 김은정(28)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휠체어 컬링 대표팀은 10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러시아와 예선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6-5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컬링 경기가 시작한 이 날 미국에 이어 러시아까지 제압하면서 2전 전승으로 상쾌하게 출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경기를 모두 마친 서순석은 "러시아전에서 어제 김은정 선수가 얘기한 부분을 느꼈다"면서 "얼음의 양쪽이 조금 다르더라. 한쪽은 (스톤이) 잘 나가는데 다른 쪽은 상대적으로 잘 안 나갔다"며 김은정에게 고마워했다.


서순석은 전날 평창패럴림픽 개회식에서 김은정과 함께 성화 점화자로 깜짝 출연했다.


두 사람은 성화 점화를 하기 전 사람들의 눈을 피하려고 대기실에 있었는데, 김은정이 경기를 앞둔 휠체어 컬링 대표팀을 위해 많은 조언을 해줬다고 한다.


결국, 이 조언이 대표팀의 승리에 일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대표팀의 1차 목표는 11차례의 예선 경기에서 7승 이상을 거둬 준결승에 오르는 것이다.


당초 대표팀은 러시아, 노르웨이, 영국, 스웨덴 등 4개 팀을 '난적'으로 꼽았다.


이중 이날 상대한 러시아를 제외한 3개 팀은 모두 예선 후반부에 맞붙는다.


서순석은 "앞으로 며칠간 오늘보다는 약한 팀을 상대하게 되지만 마음을 놓을 순 없다"면서도 "일단 초반 7경기에서 목표로 한 6승 1패를 달성할 가능성은 커졌다"며 기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