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죽어?"…출연만 하면 죽어버리는 '사망 전문' 배우 5명

인사이트(좌) MBC '즐거운 나의 집' (우) MBC '선덕여왕'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엥 또 죽는 거야?"


지켜본 죽음만 십 수 번. 어떤 작품에 어떤 역할로 등장해도 사망을 피하지 못하는 배우들이 있다.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내면서도 결국 극 중에서 '죽음'만은 피해가지 못하는 배우들.


우연의 일치라기엔 너무 자주 죽는 배우들을 보며 팬들은 '사망 전문배우'라는 별명을 붙여주기도 한다.


드라마를 즐기는 독자들을 위해 준비했다. 등장이 곧 죽음으로 연결되는 배우를 소개한다.


작품을 위해 궂은일도 마다하지 않는 이들이 있기에 더욱 빛나는 영화와 드라마가 탄생하는 것 아닐까.


1. 김갑수


인사이트MBC '즐거운 나의 집'


국내 제일의 '사망 전문배우'라는 평이다.


그가 작품에서 죽음을 맞은 횟수는 무려 20여 회에 달한다.


특히 MBC 드라마 '즐거운 나의 집'에서는 등장 3분 만에 사망하기도 했다.


2. 김남길


인사이트MBC '선덕여왕'


주연급 배우인 김남길 역시 20회에 달하는 죽음을 맞이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남길은 "죽는 연기를 골라서 한 건 아닌데 캐릭터 욕심이 많았다"면서 "감정적으로 정리가 안 되면 죽는 게 편하다"고 밝혔다.


3. 최재성


인사이트KBS1 '대왕의 꿈'


MBC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 마지막 회에서 죽음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배우다.


그 역시 7회 안팎의 죽음을 맞은 '베테랑'이다.


4. 숀 빈


인사이트영화 '반지의 제왕: 반지원정대' 스틸컷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사망 전문배우'다.


'죽어야 사는 남자'라는 별명까지 붙은 그는 무려 27회의 죽음을 맞았다.


5. 게리 부시


인사이트영화 '피라냐 3DD' 스틸컷


50년이 넘는 배우 경력에서 23회의 죽음을 맞았다.


대표작은 지난 1987년 개봉한 영화 '리썰 웨폰'.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