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 시간마다 엎드려 자는 친구들이 공부 더 잘하는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수업이 끝나고 쉬는 시간이 되면 학생들은 나름대로 알차게 10분을 보낸다.


매점을 다녀오기도 하고 교실 여기저기에 모여 좋아하는 연예인 이야기를 늘어놓기도 한다.


그중에는 쉬는 시간만 되면 꼭 책상에 엎드려 '꿀잠'을 자는 친구들이 있다.


항상 잠만 자는 것 같지만, 사실 이런 친구들이 공부를 더 잘할 수 있다는 흥미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잠자기 직전 공부한 내용이 기억에 더 오래 남는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미국 노트르담 대학 연구진은 수면과 암기력 사이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진은 학생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고 한 그룹은 오전 9시, 다른 한 그룹은 오후 9시에 여러 개의 단어를 각각 암기하게 했다.


그리고 암기한 지 30분, 12시간, 24시간이 흐른 뒤 암기력 테스트를 진행했다.


30분 뒤에 치른 테스트에서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12시간 후와 24시간 후의 결과는 확연히 차이가 났다.


오후 9시에 공부하고 바로 잠을 잔 그룹이 오전 9시에 공부하고 종일 깨어있던 그룹보다 더 우수한 성적을 나타냈던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rsbank


연구진은 수면할 때 흘러나오는 뇌파가 사람의 기억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들은 "뭔가 새로운 것을 배운 직후에 잠을 자면 그 내용이 더 잘 기억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 전 공부를 하거나 독서를 하면 기억에 훨씬 더 오래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선행연구에서도 낮잠을 자는 학생들의 집중력이 높아졌다는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공부하겠다며 수면 시간을 억지로 줄이는 학생들이 있다. 하지만 정말 공부를 잘하고 싶다면 충분히 잠을 자는 것도 필요하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고등학생, 낮잠 20분 자면 '성적' 올라간다하루에 20분만 '낮잠'에 투자하면 성적이 올라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교생 10명 중 4명 "'공부'하느라 하루에 6시간도 못 잔다"학업과 입시 문제로 하루에 6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고교생이 전체 43.9%인 것으로 드러났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