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이 여성 가슴을 보는 것은 여자가 귀여운 댕댕이를 보는 것과 같다 (연구)

인사이트(좌) gettyimagesbank / (우) Twitter'shun mam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귀여운 강아지나 동물을 바라보면 기분이 절로 좋아진다.


그런데 남성이 여성의 가슴을 바라보는 일이 귀여운 강아지를 보는 것과 같아 결국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소식이다.


최근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는 지난 2012년 내과 의학 자료집(the Archives of Internal Medicine)에 수록됐던 박사 연구팀 보고서에서 여성의 가슴을 보면 남성이 오래 살 수 있다는 사실을 재조명했다.


연구팀은 동맥 질환이나 고혈압 또는 천식을 앓고 있는 남성 15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중 절반은 평소 생활을 유지하도록 했으며 나머지 절반은 1년 동안 매일 아침 10분씩 기분 좋은 생각을 하게 했다.


1년간 진행한 두 팀의 연구 결과는 놀라웠다.


아침에 10분씩 기분 좋은 생각을 했던 팀은 그렇지 않았던 팀에 비해 평균 37% 이상 신체 활동이 늘어났다.


연구를 진행한 존 알레그란테(John Allegrante) 박사는 정신적 건강이 신체적 건강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환자가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되면 건강에도 좋은 효과를 일으킨다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 같은 결과에 뉴욕포스트를 포함한 다양한 해외 매체는 기분 좋은 생각을 하는 팀에 속한 남성 대부분이 즐거운 상상을 하기 위해 아침에 여성의 가슴 사진을 응시했다고 전했다.


혹여 여성들이 불쾌감을 느낄 경우를 대비해 남성이 여성의 가슴을 응시하는 효과는 여성이 귀여운 강아지를 보면 뇌에 긍정적인 자극을 전해져 기분이 좋아지는 것과도 같다고 설명했다.


더해서 같은 시기 독일에서 남성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캐런 웨더비 박사(Dr. Karen Weatherby)는 여성의 가슴 사진을 10분간 바라보는 것이 유산소 운동 30분을 한 것과 같은 효과를 보인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여성의 가슴이 노출된 사진을 꾸준하게 즐기는 남성이 성적 흥분을 하므로 심장 박동 수를 늘려 혈액순환에 도움을 줬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또한, 평균적으로 여성 가슴을 응시한 남성은 혈압이 낮고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도 감소해 약 4~5년 정도 더 긴 수명을 살 수 있다고 전했다.


"공부할 때 '귀여운' 댕댕이·냥이 사진 보면 집중력 높아진다" (연구)'귀여운' 강아지 혹은 고양이 사진을 볼 때 사람들의 집중력이 덩달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술 마신 남성은 여성의 얼굴보다 가슴 본다" (연구)술을 마신 남성의 시선은 여성의 가슴과 허리에 집중된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증명됐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