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기만 하면 체해 소화제 달고 사는 사람들의 특징 4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소화가 잘 되지 않고 음식이 명치에 걸린 듯한 느낌이나 배가 가득 차오른 느낌이 든다면 체했다고 표현한다.


생각보다 많은 현대인이 식사 후 체하는 느낌을 자주 받고 있으며 소화제나 탄산음료를 달고 살고 있다.


이러한 답답한 체기가 지속한다면 위장질환을 넘어 위장장애까지 이어질 수 있으니 그냥 넘겨서는 안 되겠다.


여기 자주 체하는 사람들의 공통된 특징이 있다고 하니 아래 4가지 사항들을 미리 확인하고 예방하도록 하자.


1. 차가운 몸을 가진 사람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몸이 냉하여 손발이 차가운 경우는 우리 몸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하면 몸이 차가워 지면서 소화가 잘 안 되니 평소 두툼한 옷을 입고 따뜻한 물을 많이 마셔주면 좋다.


또한, 주기적으로 운동 습관을 들여 혈액순환이 잘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2. 잘못된 식습관을 가진 사람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평소 소화가 잘되지 않는 사람을 보면 밀가루 음식이나 기름진 음식, 또는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을 자주 섭취한다.


특히 유독 식사를 빨리하는 사람도 잘 체하는 경우가 있다. 


앞으로는 고지방 음식같이 소화불량을 일으키는 음식은 되도록 먹는 횟수를 줄이며, 음식을 씹는 시간도 늘리도록 해자. 


한번에 많은 양을 먹게 되면 위가 비정상적으로 팽창해 제대로 음식을 소화할 수 없으니 적당량을 천천히 씹어먹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3. 자주 스트레스받는 사람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환경이거나 피로가 과하게 누적된 경우 위장 기능이 저하된다.


위장기능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되면 혈액 순환뿐만 아니라 체하는 증상이 자주 나타날 수 있다.


더해서 긴장하거나 압박을 받는 상태에서 식사하게 된다면 소화에 지장을 줄 수 있다.


몸이 불편한 상태에서 식사는 최대한 피하고 편안한 마음을 가지고 밥을 먹도록 하자.


4. 담적병이 있는 사람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음식물이 소화되지 못하고 노폐물로 남아 부패가 진행되면 소화기관에 담음이 생겨 제 기능을 할 수 없어지게 된다.


담적병은 위장에서 소화불량이나 속 쓰림같이 소화기에 독소가 발생하면서 자주 체하게 되는 체질로 변하게 된다.


담적으로 인한 증상은 소화제로도 치료가 어려우니 가까운 내과에 방문해 보는 게 좋겠다.


일주일에 한 번 '치맥' 먹는 사람들이 잘 걸리는 질병 6가지쌓여있는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는 최고의 국민 야식 치맥을 자주 섭취할 경우 발생하는 질병 6가지를 소개하니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길 바란다.


지독한 변비가 신체에 미치는 7가지 나쁜 변화변비가 신체에 미치는 나쁜 영향들을 알아보고 건강한 장 활동을 위해 힘쓰도록 하자.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