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12일) 강추위 속 전국 곳곳에 눈 내린다…'영하 10도'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나흘째이자 월요일인 12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며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12일 기상청은 중국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구름이 많겠고 곳곳에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충남과 호남, 제주에 가끔 눈이 내리겠으며 충북과 경상 서부 내륙은 오후부터 밤사이, 서울과 경기에는 밤에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이날 예상 적설량은 제주 산지 5∼20cm, 충남과 호남, 산지를 제외한 제주와 울릉도·독도는 2∼7cm다.


충북, 경상 서부내륙에는 1∼3cm, 경기 남부에는 1cm 안팎의 눈이 쌓이겠다. 일부 지역은 눈이 아닌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4도에서 영하 3도, 낮 최고 기온은 영하 3도에서 4도로 춥겠으며 수요일인 14일 오전까지 강추위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추위는 모레 오전까지 이어지겠고 모레 낮부터는 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차차 오르겠다"고 말했다.


추운 날씨가 이어지는 데다 대기까지 건조해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충남과 호남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당분간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며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1.5∼3.0m, 남해 앞바다 0.5∼2.5m, 동해 앞바다 1.0∼3.0m로 일겠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은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앞으로 '한 달' 뒤 따뜻한 봄 오면 한강서 만나게 될 풍경지금은 몸이 움츠러들게 춥지만 한 달 뒤 따뜻한 봄이 오면 한강에 펼쳐질 풍경을 미리 감상하자.


앞으로 한달 뒤면 길거리서 볼 수 있는 '핑크빛' 벚꽃 풍경최근 한결 날씨가 따뜻해진 가운데 한 달여 후면 분홍빛 벚꽃을 마음껏 볼 수 있으로 예상돼 기대감이 커진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