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CG인줄 알았는데 진짜였다"…평창 하늘 수놓은 1218대 드론 오륜기 (영상)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기가 평창 하늘을 수놓는 장면은 컴퓨터 그래픽(CG)이 아니었다. 반짝반짝 빛나며 평창 하늘을 수놓던 오륜기의 정체는 1,218대의 드론이었다.

인사이트인텔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기가 평창 하늘을 수놓는 장면은 컴퓨터 그래픽(CG)이 아니었다. 반짝반짝 빛나며 평창 하늘을 수놓던 오륜기의 정체는 1,218대의 드론이었다.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는 역대 올림픽에서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특별한 오륜기가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평창 2018 개회식'


무려 1,218대의 드론이 평창 하늘에 등장한 것.


드론은 처음에 스노보더의 모습으로 변해 하늘을 수놓더니 땅에 있던 스키어들이 오륜기를 그려내자 반짝반짝 빛나는 오륜기로 변하며 장관을 연출했다.


역대 올림픽에서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장관에 관중들은 크게 놀랐고, 외신들도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미국 매체 야후 스포츠는 "하늘 위에 별이 있었고, 비둘기가 있었다"며 "그리고 산을 타고 내려오는 스노보드 선수와 오륜기도 있었다. 1,218대의 드론이 올림픽 개회식에서 놀라운 장관을 연출했다"고 평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평창 2018 개회식'


포춘지도 "올림픽 개회식을 수놓은 1,218대의 드론이 숨이 멎을 듯한 명장면을 만들어냈다"고 극찬했다.


누리꾼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누리꾼들은 "CG인줄 알았는데, 드론이라는 말에 너무 놀랐다. 기술력이 엄청나다", "한국이 IT 강국이라는 것을 전 세계에 보여준 순간이었다. 자랑스러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드론 오륜기가 많은 사람들로부터 극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 사용된 드론은 인텔이 라이트 쇼를 위해 LED 조명을 장착해 제작한 드론 '슈팅스타'다.


인사이트SBS '평창 2018 개회식'


인텔은 1,218대의 드론이 활용된 이번 올림픽에서 역대 최다 무인 항공기 공중 동시 비행 부문 기네스북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밝혔다. 종전 기네스 기록은 2016년 독일에서 날린 '슈팅스타' 600대 비행이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것은 1,218대의 드론이 단 한 대의 컴퓨터, 한 사람의 조종사에 의해 조종됐다는 것과 무게가 330g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또한 '슈팅스타'는 발광다이오드(LED)를 탑재해 비행 시 40억 가지가 넘는 색 조합을 연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텔은 '슈팅스타' 300대를 활용해 10일부터 24일까지 15일간 올림픽 야간 경기 시상식을 수놓을 예정이다.


Naver TV '평창 2018 개회식'


평창올림픽 개막식 화려하게 수놓은 태극 문양 퍼포먼스태극 문양이 화려하게 펼쳐진 장구 군무 퍼포먼스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태극기와 함께 올림픽 개회식장에 울려 퍼진 대한민국 '애국가' (영상)22개국 75명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로 이뤄진 레인보우 합창단이 부른 애국가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을 시청한 국민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자아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