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딩크' 박항서 감독 귀국…"과분한 사랑에 책임감 느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준우승을 이끈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금의환향했다.


박항서 감독은 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곧바로 인천 연수구 송도동 홀리데이인 인천 송도호텔로 이동해 귀국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항서 감독의 귀국은 작년 10월 25일 베트남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후 3개월여 만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국이 4강 신화를 창조했던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거스 히딩크 감독을 코치로 보좌했던 박항서 감독은 지난달 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준우승을 지휘했다.


U-23 챔피언십 준우승은 베트남이 역대 AFC 주최 대회에서 전체 연령별 축구대표팀이 거둔 최고의 성적이다.


박 감독은 베트남의 축구 영웅이 됐고, 그 공로로 베트남 정부로부터 3급 노동훈장을 받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이영진 수석코치와 함께 기자회견에 나선 박 감독은 "사실 노력했지만 이런 결과까지 나오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귀국하면서 베트남 국민께서 선수들이 부담스러운 마음이 들 정도로 격려해줘서 책임감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이어 준우승 비결에 대해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영진 수석코치와 논의했다"면서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선수와 코칭스태프간에 신뢰와 믿음이 있지 않았나 생각된다. 


또 선수들이 열정과 노력이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 대표팀을 지휘한 김봉길 전 감독이 U-23 챔피언십 4위의 부진한 성적 탓에 경질된 것에 안타까움을 표현한 뒤 "한국 축구는 무궁무진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월드컵에 두 번 나갔지만 그때보다 지금 선수들은 심리적이든 육체적이든 무겁게 여기는 것 같다. 잘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