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상도 없이 바닥서 밥먹는 아들보고 눈물 흘린 샘 오취리 엄마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의 엄마가 한국서 '홀로살이' 하는 아들을 보고 짠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오는 4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아들의 한국생활이 궁금했던 샘 오취리의 엄마 아주아 여사가 녹화에 참석한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아주아 여사는 스튜디오에서 모벤져스 어머니들과 함께 아들 샘 오취리의 일상이 빈틈없이 기록된 영상을 봤다.


MC 신동엽은 평소 샘 오취리와 친분이 있는 듯 "오늘 어머니가 많~이 놀라실 거다"라며 '가나 엄마' 아주아 여사를 걱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 엄마 이선미 여사는 자신도 이미 한차례 겪은 적이 있다는 의미에서 "차분한 마음가짐으로 보세요"라고 다독여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샘 오취리의 자취 생활이 적나라하게 공개됐다.


샘 오취리는 식탁이 아닌 바닥에 그릇을 놓고 티비를 보면서 밥을 먹었다. 


또 냄비에 든 음식을 제때 먹지 않아 버리는 등 엄마들의 잔소리에 단골로 등장할 법한 행동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이런 아들의 모습을 보고 아주아 여사는 "What is this"라고 연신 놀라며 눈가가 빨갛게 물들었다.


먼 타국에 아들을 보낸 것도 마음 쓰이는데 쓸쓸하게 혼자 밥을 차리고, 심지어 제대로 먹지도 않는 모습을 보자 저절로 눈가에 눈물이 맺힌 것이다.


그러다가 계속되는 아들의 행동에 체념한 듯 나중에는 실소를 터뜨려 반전 있는 '꿀잼' 방송을 예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앞서 SBS '미운 우리 새끼' 제작진은 아주아 여사를 초대한 것과 관련해 그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곽승영 PD는 "샘 오취리가 한국에서 생활한 지 10년이 되어 가는데 어머님이 오취리의 한국 생활을 한 번도 보신 적 없다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송을 계기로 아들의 한국 생활을 처음 볼 수 있어 좋은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샘 오취리의 자취 생활과 아주아 여사의 반응, 모벤져스 어머니들의 사랑 넘치는 리액션을 볼 수 있는 SBS '미운 우리 새끼'는 오는 4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Naver TV '미운 우리 새끼'


가나에서는 '원빈 급'이라는 '샘 오취리'의 짱잘 일상 사진 14장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의 훈훈한 외모가 담긴 일상 사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국인만큼 '한국 사랑'하는게 느껴지는 샘 오취리의 '애국'(?) 발언 9한국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 방송인 샘 오취리의 발언을 한데 모아봤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