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고교 논술 주제로도 나온 박항서 명언…"왜 고개 숙이나"

인사이트


'최선을 다했는데 왜 고개를 숙이느냐?'고 한 박항서 감독의 말에 대해 당신의 생각을 써라."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이끈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선수들 격려 발언이 한 베트남 고등학교의 논술시험 주제로 등장에 눈길을 끌었다.


1일 현지 온라인매체 징에 따르면 베트남 남부 호찌민에 있는 다오 썬 떠이 고교에서 문학을 담당하는 응우옌 투 짱 교사가 최근 11학년(고2)을 상대로 이런 논술시험을 실시했다.


인사이트


박 감독은 지난달 27일 AFC U-23 대회 결승에서 베트남이 우즈베키스탄에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2대로 분패한 뒤 선수들이 고개를 숙이자 "당당히 고개를 들어라. 다음을 기약하면 된다"고 격려했다.


베트남은 이 대회에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지만, 베트남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축구역사상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하면서 박 감독의 리더십이 주목받았다.


인사이트


짱 교사는 학생들에게 애국심과 단결심을 불어넣고, 최선을 다하면 고통이나 후회 없이 고개를 들고 다닐 권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기 위해 박 감독의 발언을 논술주제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선수들이 고개를 숙인 이유에 대해 우승을 하지 못해 9천만 베트남 국민의 기쁨을 완전하게 만들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학생들의 의견이 나왔다.


박항서 감독은 결승전서 패하고 우는 베트남 선수에게 이렇게 말했다베트남 축구 역사를 새로 쓴 박항서 감독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후 라커룸에서 보여준 '리더십'이 베트남 사회에 큰 울림을 주고 있다.


'쌀딩크' 박항서, "나는 한국 축구에서 퇴출된 상태였다"부임 3개월만에 베트남을 2018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으로 이끈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한국에서 겪었던 어려움을 고백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