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회사 안무는 그냥 '춤 잘 추네'하고 끝나"···SM 안무 지적한 보아 (영상)

인사이트Naver TV '키워드#보아'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보아가 자신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의 안무에 대해 냉철한 평가를 내렸다.


23일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웹예능 '키워드#보아'에서는 소속사 직원들과 새 앨범 준비 회의를 하는 보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회의에서 한 직원은 "사람들한테 보아라는 아티스트는 굉장히 알려졌다"며 "이 시점에서 왜 보아 음악을 다시 들어야 되는지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Naver TV '키워드#보아'


그는 "(회사에서) 다들 춤꾼이나 퍼포먼스 하는 보아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하는 것 같다"며 "그런데 뮤직비디오를 돈 들여 찍어도 조회수가 낮으면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화려한 보아의 춤을 보여주는 것보다 어떻게 춤추는 보아의 모습을 어떻게 잘 노출시킬지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아는 그의 말에 동의하며 "사람들이 '춤 잘 추네'라고 하며 끝나는 춤이 있고 '춤이 재미있네 따라 해보고 싶다'고 생각하는 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Naver TV '키워드#보아'


이어 보아는 "그런데 우리 회사는 항상 '춤 잘 추네'로 끝난다"며 "특히나 저 같은 경우에는 (더 그렇다)"고 말했다.


보아는 "제가 항상 캐치프레이즈가 춤에도 있고 노래에도 있어야 된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아티스틱한 것, 어려운 것만 쫓아가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최근 3년간 냈던 노래는 노래도 기억에 안 남고 춤도 기억에 안 남는다는 게 가장 큰 문제다"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인사이트Naver TV '키워드#보아'


그러면서 보아는 "(이번 앨범에는) 사람들의 기억에 딱 꽂힐만한 캐치프레이즈가 하나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를 지켜보던 샤이니 키는 "저희도 항상 하는 고민"이라며 "대중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사이에서 어디로 타협해야 하는지"라고 말했다.


인사이트Naver TV '키워드#보아'


Naver TV '키워드#보아'


"국민 프로듀서의 위엄"···제자들 곡 '나야 나' 안무 완벽 복사한 보아 (영상)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의 히로인 보아가 제자들의 곡 '나야 나' 안무를 선보였다.


새벽에도 완벽한 라이브 선보이며 일본 무대 씹어 먹은 보아 (영상)일본 음악 방송에 출연한 보아가 늦은 시각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라이브 실력을 선보였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