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히려 주이가 학폭 피해자"…주이 절친이 말하는 진실

인사이트(좌) Facebook 'MOMOLANDOfficial', (우) A씨 SNS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모모랜드' 주이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등장해 최근 일어나고 있는 '학교폭력 가해자' 루머에 대해 반박했다.


지난 21일 주이와 절친한 사이라는 누리꾼 A씨는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A씨는 본인이 아직도 주이와 연락을 하고 지낸다며 중학교 시절 주이가 학교폭력을 했다는 것을 모를 수 없다며 말을 시작했다.


A씨에 따르면 주이가 학창시절 소위 '일진'이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 B씨가 오히려 학교폭력 가해자였다.


인사이트A씨 SNS


B씨는 학창시절 친구들의 머리 등을 툭툭 치거나 "병X", "왜 그렇게 생겼냐" 등 언어폭력을 일삼았다.


때문에 B씨는 학교폭력으로 인해 처벌을 받기도 했다고 A씨는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주이는 학교에서 매우 유쾌했고 재미있는 행동을 많이 했다.


이를 본 한 친구는 주이에게 "저렇게 살면 좋나"라며 무시했고 인신공격성 발언도 뱉었다.


인사이트Twitter '@MMLD_Official'


그러면서 A씨는 "주이는 중학생 때 한림예고 준비로 학교가 끝나면 학원에 가기 바빴다"라며 "저 친구(B씨)와 주변 친구들이 평소에 하던 행동을 보고도 저 말이 신뢰성이 있는지 궁금하고 이런 글을 올릴 때 상처받았던 사람들에게 미안하지 않은지 궁금하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한편 최근 이어진 주이의 학교폭력 루머에 대해 모모랜드 소속사 더블킥컴퍼니는 "사실이 아니며 악의성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 유포 행위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일각에서는 최근 모모랜드와 주이가 유명세를 얻으니 이를 깎아내리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나오고 있다.


모모랜드 주이 외모 지적에 '유도선수' 친오빠가 직접 단 댓글데뷔 초 외모 지적을 당하는 동생 주이를 위해 친오빠가 남긴 댓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모모랜드 측 "주이 학교폭력 루머 사실 아니다…법정대응"걸그룹 모모랜드의 소속사 더블킥컴퍼니가 최근 온라인 상에서 퍼지고 있는 주이의 학교폭력 가해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