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규제 반대' 청원 15만명 돌파…규제 찬·반 여론도 팽팽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법무부가 '가상화폐 거래금지법 추진'을 발표한 가운데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곧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가상화폐규제반대> 정부는 국민에게 단 한 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 적 있습니까?' 청원에 이날 오후 3시 39분 기준 15만명이 동참했다.


이는 청와대 특별보좌관이나 대통령 수석 비서관, 각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해야 하는 청원 참여 인원 20만명에 가까운 수치다.


지난해 12월 28일 제기된 해당 청원은 만료 시한을 아직 13일가량 남기고 있어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20만명을 채우는 것은 시간문제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참여 인원 수로는 소상공인의 최대 현안이었던 전기안전관리법 개정 청원과 귀순 병사로 관심이 쏠렸던 권역외상센터 지원 청원, 미성년자 성폭행 형량 상향 청원에 이어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금융감독원장의 해임을 요구하는 청원에 3만4천여명, 가상화폐 투자자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청원에도 2만여명이 참여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는 가상화폐를 둘러싼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가상화폐 관련 청원 글 수는 4,469건에 달하고, 암호화폐와 관련된 글도 643건으로 집계된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청원 중 대부분은 가상화폐 규제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지만, 일부 국민은 엄격한 가상화폐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금융당국, 오늘(8일)부터 6개 은행 가상화폐 계좌 특별검사금융당국은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을 통해 8일부터 나흘간 6개 은행의 가상화폐 계좌 특별검사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이국종 호소로 시작된 '외상센터 지원' 청원 적극 검토청와대가 '권역외상센터를 지원해달라'는 국민 청원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