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맛없다"며 인상 찡그린 백종원에 울컥한 '수제버거집' 사장님 (영상)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백종원의 혹독한 맛 평가에 이대 수제버거집 사장님이 울컥했다.


지난 12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이대 앞 낡은 골목 시장을 살리려는 목적으로 음식점 탐방에 나섰다.


'골목식당'팀에 선택된 것은 어머니와 아들이 함께 하는 수제버거집으로 백종원은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홀로 맛평가에 나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버거를 받은 백종원은 일단 "너무 작다"며 혹평의 운을 띄웠다. 수제버거를 먹는다고 하면 푸짐한 양을 기대하고 오게 마련인데 그런 부분이 전혀 충족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한 입 먹고 본격적으로 '백램지'가 된 백종원은 "어머님이 아들 햄버거가 맛없다더니 진짜 맛없구나"라고 팩트 폭행을 가했다.


이후 짠 것을 좋아하는 자신이 먹었는데도 "피클에 손이 안 갈 정도로 짜다"고 말하는가 하면 "'굳이 이 집에 와서 햄버거를 먹어야 할까' 이런 생각이 들어요"라는 등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 보여줬던 고든램지급 독설을 이어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짜다는 백종원의 말에 어머니는 "오늘은 네가 좀 짜게 했나 보다"라며 평소 손님들이 피클을 잘 먹는다고 전했다.


이에 버거를 만든 아들은 다소 억울한 듯 "패티에 들어가는 소금양이 정해져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제작진이 "억울한 부분이 있으면 말씀하셔도 됩니다"라고 하자 지체없이 나선 어머니는 "억울한 것 하나도 없어요"라며 백종원을 두둔하고 나서 아들을 더욱 진땀 나게 했다.


백종원의 혹평과 "(아들이)당해봐야 안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을 싹싹 해주신다"며 격한 공감과 무한 신뢰로 백종원과 쿵짝 케미를 보여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날카로운 지적과 이에 합심한 어머니의 공세에 잔뜩 기가 죽은 수제버거집 사장님. 


사장님이 앞으로 손님들에게 만족스러운 맛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부터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Naver TV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비법 전수받고 계란말이 '완판'해 눈물 쏟은 '푸드트럭' 도전자 (영상)백종원이 비법을 전수했던 노력파 도전자 앗싸라비아가 최종회에서 완판을 기록하고 눈물을 흘렸다.


"행주 냄새나"···백종원 독설에 '눈물' 흘린 노부부 (영상)백종원이 골목상권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 부부에 거침없이 독설을 내뱉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