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도 빵빵 터지는 한국 와이파이 기술에 깜짝 놀란 영국인들 (영상)

인사이트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한국을 처음 방문한 영국인들이 한국 지하철 와이파이에 깜짝 놀랐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모험가 제임스 후퍼의 영국 친구 앤드류, 사이먼, 데이비드가 한국을 처음 방문해 여행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국에 도착해 공항 철도를 타고 숙소가 있는 안국역으로 이동하던 영국 친구 데이비드는 휴대폰을 만지다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와이파이'가 수없이 잡혔기 때문.


데이비드는 "세상에 이것 좀 봐"라고 외친 뒤 "와이파이가 20개나 잡힌다. SIM카드 안 사길 잘했다"라며 신기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본 제임스 후퍼는 "영국 지하철에서는 통화도 와이파이도 인터넷도 아무것도 되지 않는다. 한국의 지하철은 정말 대단하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은) 지하철을 타면 아예 휴대폰을 못 쓴다"며 영국 친구들이 놀란 이유를 설명했다.


인사이트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한편 숙소로 안국역 근처의 한옥을 정한 영국 친구들은 첫 식사로 불고기와 돌솥 비빔밥, 김치전을 맛보면서 한국을 제대로 즐겼다.


또한 첫 방문지로 전쟁 기념관을 찾아 6.25 전쟁의 참혹함에 대해 생각했고, "처음으로 여기 오길 잘했다"며 "나라가 둘로 가라진 이유에 대해 더 배우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Naver TV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지하철에서 '자리 차지'하려고 머리채 잡으며 싸우는 여성들 (영상)붐비는 지하철에서 자리가 나자 세 명의 여성은 서로 앉겠다고 싸우기 시작했다.


돈 없어 매일 지하철역에 쪼그려 앉아 '무료 와이파이'로 딸과 영상통화 하는 아빠한 푼이라도 아껴 가족들을 먹여 살리는데 보태려는 아빠의 마음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