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받고 기분 좋아 고깃집서 옆 테이블 먹은것까지 계산한 '통큰' 아이유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제32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가수 아이유가 '제32회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 대상을 수상한 후 고깃집에서 '골든벨'을 울렸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유가 고기 사줬데요!'라는 제목으로 짧은 사연이 올라왔다.


해당 사연을 올린 A씨는 "아는 동생이 서울 성수동에 있는 고깃집에 갔는데, 그 옆자리에 아이유가 앉아 있었다"며 "그 가게에 (총) 3팀이 있었는데 아이유가 '대상' 받아서 그곳에 있던 손님들에게 고기를 다 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사실) 연예인 봐도 그냥저냥인데, 저렇게 고기까지 사주다니.. 너무 부럽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올린 글에는 A씨의 지인으로 보이는 여성과 아이유가 함께 찍은 사진도 함께 담겼다.


아이유는 '제32회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 대상을 받은 후 고생한 스태프와 함께 회식을 하다, 기분 좋은 마음에 '고깃집'에서 골든벨을 울린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연신 "대박, 운이 좋았다", "너무 좋겠다" 등을 외치며 A씨 지인에 대해 부러움을 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아이유는 지난해 3월 발매된 '밤편지'와 정규 앨범 '팔레트'로 많은 사랑을 받아 전날인 10일 골든디스크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을 받은 아이유는 무대에 올라가 "'밤 편지'가 지난해 3월에 나왔는데 4계절 동안 꾸준히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처음 데모를 받았을 때부터 가사 쓰고 작업하는 내내 이 곡이 나한테 온 행운인 것 같아 행복했는데 끝까지 행운이 돼 줘 '밤 편지'라는 곡 자체에도 감사드린다. 작곡가님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아이유 팀 고맙고 회식하자. 축하해주신 모든 아티스트 분들, 스태프들, 팬분들 진심으로 고생하셨고 축하드린다고 말씀드린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2018 골든 디스크 '대상' 아이유 "아직 많이 슬프고 미안하다" 故 종현 애도가수 아이유가 2018년 골든 디스크에서 본상에 이어 올해의 대상을 받았다.


故 종현 언급한 '아이유'의 대상 수상소감 듣고 무대서 눈물 흘린 '예리'레드벨벳 예리가 아이유의 2018년 골든디스크 대상 수상소감을 듣고 눈물을 보였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