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이봉창 의사가 일왕을 향해 폭탄을 던진 날입니다"

인사이트한국민족문화대백과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어찌하여 한국인인지 일본인인지 모르는 자를 임시정부 건물에 출입하도록 놔두고 있습니까?


이봉창을 두고 상하이 임시정부 국무원들 사이에서는 언쟁이 일었다.


국무원들은 김구 선생에게 어찌 일본인의 행색을 한 건달 이봉창을 임시정부청사에 출입하도록 두냐고 따졌다.


그들은 기노시타 쇼죠라는 일본 이름을 쓰고 일본 옷을 입고 다니는, 봉급을 타면 술에 취해 사치와 호사를 즐기는 건달 이봉창을 무시했다.


그러나 김구 선생은 이봉창을 여러 차례 면담한 끝에 이봉창이 단순한 건달이 아님을 알게 됐다.


인사이트왼쪽부터 이봉창 의사. 김구 선생, 윤봉길 의사 / 독립기념관


이봉창은 "제 나이 이제 서른하나, 지난 31년 동안 쾌락이란 것을 모두 맛보았습니다. 이제부터 영원한 쾌락을 위해 목숨을 바칠 각오로 상하이에 왔습니다. 저로 하여금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성업을 완수하게 해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스스로 나서 일왕을 암살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이다. 그의 굳은 의지를 확인한 김구는 이봉창을 한인애국단의 1호 단원으로 임명하고 거사를 준비했다.


거사 준비에는 꼬박 1년이 걸렸다.


김구 선생이 자금과 수류탄을 준비하는 동안 이봉창은 일본인들의 철공소에서 일하며 술과 음식으로 일본 경찰과도 관계를 맺었다.


그는 속수무책 건달 행세를 하며 일본 영사관까지 자유롭게 출입했다.


인사이트당시 일왕 히로히토가 타고 있던 마차 / 연합뉴스


1년 후 수류탄을 챙겨 일본으로 건너간 이봉창은 완벽한 일본인 행세를 했다. 


그러던 중 일왕 히로히토가 신년 관병식 행사에 참석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거사를 계획했다.


86년 전 오늘인 1932년 1월 8일, 선생은 관병식을 마치고 돌아가던 히로히토를 겨냥해 수류탄을 던졌다.


말이 다치고 궁내대신의 마차가 뒤집어졌지만 히로히토는 다치지 않아 거사는 실패로 돌아갔다.


인사이트이봉창 의사가 용수를 쓴 채 일본 법정으로 끌려들어가는 모습 / 연합뉴스


이봉창은 그 자리에서 "대한 독립 만세"를 부른 뒤 일본 경찰에게 붙잡혔다.


그러나 일본의 수도인 동경에서 일왕을 공격한 그의 대담한 행동은 전 세계를 놀라게 만들었다.


한국 독립 운동의 강인함과 한국인의 지속적인 저항성을 세계에 과시한 것이다.


당시 일본과 맞서고 있던 중국은 이봉창의 거사 실패를 매우 안타까워하며 보도하기도 했다.


또한 침체기를 맞고 있던 상하이 임시 정부와 독립운동 전선은 그의 의거로 인해 새로운 활력을 얻게 됐다.


오늘은 일왕에게 폭탄을 던진 이봉창 의사 서거 85주기입니다10월 10일은 한인애국단 소속으로 일왕 히로히토에게 수류탄을 던진 이봉창 의사의 서거일이다.


'비 맞으며' 백범 김구 묘역에 참배하는 문재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이 제72주년 광복절을 맞이해 백범 김구 묘역을 참배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