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비빔밥 너무 맛있어 대신 홍보해주는 '천사' 덴마크 손님

인사이트

tvN '윤식당2'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윤식당 매력에 푹 빠진 손님이 직원들을 대신해 열심히 '윤식당 홍보'를 해줘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훈훈하게 했다.


지난 5일 첫방송된 tvN '윤식당2'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스페인 가라치코에서 윤식당을 개점하고 첫 번째 손님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픈하기에 앞서 '회장' 윤여정은 현지인 시식평가단에게 먼저 비빔밥을 선보였다.


기대와 달리 평가단은 비빔밥을 대부분 남겼고, 이에 실망한 윤여정은 고심 끝에 레시피를 보완했다.


현지인 입맛에 맞게 간도 더하고 단맛도 추가했다. 그렇게 만반의 준비를 마친 직원들은 설레는 마음으로 윤식당의 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식당2'


첫번째로 식당에 들어온 손님은 노년 부부였다. 덴마크 국적의 이 부부는 김치전과 불고기 비빔밥, 맥주 2잔을 시켰다.


김치전을 맛본 아내는 연신 감탄을 내뱉으며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이윽고 윤여정이 직접 비빔밥을 들고 서빙에 나섰다.


조금 전의 실패를 교훈삼아 손님에게 어떻게 먹어야 맛있는지 친절하게 설명하기도 했다.


그런 윤여정의 배려에 노부부는 만족해하며 한껏 기대를 품고 비빔밥을 맛봤다. 다행히 직원들이 합심해 보완한 레시피가 덴마크 부부의 입맛까지 저격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식당2'


윤식당 분위기와 직원들의 친절한 서비스, 맛까지 모두 만족스러웠던 노부부는 갑자기 직원들을 대신해 식당 홍보에 나섰다.


문 앞에서 메뉴를 보고 망설이는 다른 손님들에게 계속해서 "들어오세요. 여기 좋아요. 여기 맛있어요"라고 말했다.


한 번이 아니었다. 사람들이 지나갈 때마다 노부부는 환하게 웃으며 들어오라고 손짓했다. 누가보면 식당 주인처럼 보일 만큼 적극적인 모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식당2'


아내는 "여기에 손님이 더 많이 왔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홍보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노부부의 노력 덕분에 메뉴판을 보고 있던 한 젊은 커플이 식당 안으로 들어섰고, 부부는 직원들보다 더욱 활짝 웃으며 기뻐했다.


윤식당 직원들은 첫 손님에게 무료로 '디저트'를 제공하는 것으로 고마운 마음을 대신했다. 


한편 윤식당의 첫 손님이자 따뜻한 마음으로 대신 홍보해준 덴마크 부부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보는 내가 다 고맙다", "정말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식당2' 비빔밥 너무 맛있어 눈 동그랗게 뜨고 폭식한 '윰블리'더욱 러블리한 모습으로 돌아온 tvN '윤식당2' 정유미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